경기일보로고
‘나를 찾아줘’ 홍석천 “커밍아웃 당시 옆에 있던 아버지 모습 보고 울컥해 폭풍 눈물 쏟았다”
엔터미디어 미디어

‘나를 찾아줘’ 홍석천 “커밍아웃 당시 옆에 있던 아버지 모습 보고 울컥해 폭풍 눈물 쏟았다”

p1.jpg
▲ 사진=나를 찾아줘 홍석천, 방송 캡처
나를 찾아줘 홍석천.

SBS 설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 ‘나를 찾아줘’에 출연한 방송인 홍석천이 커밍아웃 당시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렸던 사연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지난 9일 밤 방송된 ‘나를 찾아줘’에 나와 15년 전 커밍아웃 직후 상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한 가운데 당시 해외에 거류하던 중 동성애자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공항에서 자신에게 관련, 질문하는 취재진을 향해 “제가 직접 밝힌 게 아니니까 내일이나 모레 쯤 밝혀드리겠다”고 대답했다.

당시 홍석천은 탑승한 차량에 타고 있는 아버지를 보고 “공항에 입국할 때 모습을 지금 처음 본다. 제 곁에 저런 표정으로 있을 줄 몰랐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의 부친은 “애가 아파하는데 부모가 안 아플 수 있겠나. 언제나 우리 아들은 내 머릿속에서 있고 내 마음속에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