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백혜련 국회의원 당선인,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규명 TF’ 참여
정치 정치일반

백혜련 국회의원 당선인,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규명 TF’ 참여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국회의원 당선인은 더민주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한다고 28일 밝혔다.

 

백 당선인은 이날 논란이 되고 있는 전경련의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과 관련, ‘청와대와 국정원의 연관 여부를 파악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진상규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백 당선인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전경련이 어버이연합 불법지원 의혹에 대해 전면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 자체가 의혹이 사실인 것을 인정하는 것으로 추정이 가능하다”며 “문제는 어버이연합과 전경련의 진짜 배후세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어버이연합 게이트는 단순히 정경유착 차원이 아니라 청와대와 국정원의 개입의혹이 짙은 ‘판도라의 상자’가 됐다”며 “검찰은 성역없는 수사로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고강도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더민주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규명 TF는 다음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