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방미 성형해명 "수술? 배포 없어…눈·코 내꺼"
엔터미디어 미디어

방미 성형해명 "수술? 배포 없어…눈·코 내꺼"

▲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방미 방송 캡처. TV 조선
▲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방미 방송 캡처. TV 조선
가수 방미가 성형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방미는 지난 23일 방송된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 복귀 후 성형을 했다는 루머에 말문을 열었다.

방미는 "제가 와서 텔레비전 나오니까 많은 분들이 제일 궁금해 하는게 '얼굴을 얼마나 많이 고쳤나?' 그것에 대해서"라며 "텔레비전 몇 번 나왔는데 양악 수술 이야기까지 나오고 눈은 당연하고 코도 당연하게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다 내 코고 내 눈이다. 안 그래도 눈이 처져서 힘들다. 양악 수술은 생명을 걸고 하는 일이라 내가 그렇게 그런 면에서는 배포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별 얘기가 다 나오기에 도리어 고맙게 받아들였다. 이 나이에 나쁜 얘기 쓴다고 기분이 나쁘거나 하지 않는다. 보시는 대로 내 얼굴 그대로 내 옛날 모습 그대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설소영 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