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궁금한 이야기Y' 두 얼굴의 선생님·23세 교주의 비밀
엔터미디어 미디어

'궁금한 이야기Y' 두 얼굴의 선생님·23세 교주의 비밀

▲ '궁금한 이야기Y' 두 얼굴의 선생님. SBS
▲ '궁금한 이야기Y' 두 얼굴의 선생님.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여고생 제자 성폭행 사건과 '23세 교주의 정체'에 대해 파헤친다.

14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두 얼굴의 선생님 23세 교주의 비밀 편으로 꾸려진다.

▲ 두 얼굴의 선생님, 사랑인가? 성폭행인가?

# 수상한 옆 반 선생님의 거짓말

지방 대도시의 한 여고가 발칵 뒤집힌 건 지난 8월 27일. 1학년에 재학 중인 한 여학생의 어머니가 학교를 찾아오며 감춰져있던 비밀 하나가 세상에 드러났다.

주말 아침, 외할머니 집에 간다던 딸 새별(가명)이가 감쪽같이 사라져버리자 걱정스러운 마음에 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다는 어머니. 그런데, 새별이가 발견된 곳은 집에서 300km나 떨어진 서울이었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새별이는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를 보러 서울에 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새별이와 동행했던 사람이 다름 아닌, 학교 선생님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선생님은 서울에 볼 일이 있어 가던 중, 새별이를 데려다줬을 뿐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불길한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는 어머니는 추궁 끝에 새별이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서울에 올라가 어디에서 잤는지를 묻자 선생님과 호텔에서 잤다고 고백한 것이다.

"어디서 잤냐고 계속 추궁하니까 호텔에서 잤다고. 혹시 선생님이 성폭행 강간했어? (하니까) 막 우는 거예요" -새별이 어머니의 말 중

딸에게 몹쓸 짓을 했다는 선생님. 그는 바로 새별이의 옆 반 담임이었다. 열여섯 살 제자와 스무 살이 더 많은 학교 선생님 사이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 인기교사, 36세 총각 선생님의 비밀

다정하고 인기가 많은 선생님이었다는 김 교사. 새별이 또한 그를 따르던 여학생 중 한명이라고 했다. 그는 수사가 시작되자 새별이와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며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새별이의 진술은 달랐다. 김 교사의 강제적인 성폭행을 막을 수가 없었다는 것이다.

 

"얘가 머리가 아프다고 하니까 뒷좌석으로 유인을 해서...손으로 힘을 써서 눌렀는지 아니면 선생님이 너무 무거워서 그랬는지...(새별이가)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다.." -새별이 변호인 인터뷰 중

뿐만 아니라, 김 교사는 새별이에게 혼인계약서를 건네고, '아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 후로도 두 달 동안 총 10여 차례나 원치 않은 성관계를 가질 수밖에 없었다던 새별이는, 왜 누구에게도 그 상황을 이야기하지 못한 것일까?

제작진은 취재 도중, 해당 학교를 찾아가 김 교사와 함께 일했던 동료 교사를 만날 수 있었다. 그들이 기억하는 김 교사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다정한 얼굴 이면에 어떤 모습을 감추고 있던 것일까?

관할 교육청은 해당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추가 피해는 없는지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중이라고 밝혔는데, 제작진의 취재결과 학생들이 들려준 김 교사에 대한 이야기는 놀라웠다.

▲ 23살 교주의 비밀, 그들은 무엇에 현혹되었나?

▲ '궁금한 이야기Y' 23세 교주의 비밀. SBS
▲ '궁금한 이야기Y' 23세 교주의 비밀. SBS
# 염색과 문신, 수상한 가족사진

한 부부로부터 믿기 어려운 제보가 들어왔다. 두 아들이 8년째 같은 장소에서 감금아닌 감금을 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둘은 올해 28세, 25세로 신체 건강한 성인남성이었다.

"못 나오게 감금 아닌 감금을 하고 있고, 거기 노예처럼 8년째 지금..." -제보자 부부 인터뷰 中

부부는 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두 아들 모두 자신의 의지로 그곳에 있는 것이라 주장했기 때문에, 경찰로서도 손 쓸 도리가 없었다는 것이다.

부부는 두 아들이 현재 어떤 단체에 의해 세뇌당한 상태이며, 전에는 자신들도 그곳에 아들들과 함께 소속되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부부가 보여준 가족사진은 충격적이었다. 사진에는 머리를 새빨갛게 물들인 가족 네 명의 모습과 신체부위에 특정 문양을 문신한 모습들이 담겨있었다.

부부는 해당 단체에서는 머리를 염색하고 문신을 하라는 식의 이해할 수 없는 지시를 무조건적으로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서로를 이상한 별칭으로 부른다거나, 밤새 게임을 해서 레벨을 올려야 하는 등의 수상한 규율들이 강요됐다. 결국 이를 이상하게 여긴 남편이 먼저 단체를 빠져나오고 아내가 그 뒤를 따랐지만, 두 아들은 아직 거기에 남았다는 것.

# 외제차를 사라는 신의 계시

"당시는 반박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말하자면 신의 말씀이니..." -제보자 부부 인터뷰 中

부부는 이 모든 게 스스로를 최고신 '비슈누'라고 칭하는 한 청년에 의해 일어난 일이라고 했다. 1980년대 후반부터 부부는 한 종교단체에서 신앙생활을 시작했는데, 2011년 무렵 이 교단의 장로였던 김 씨(가명)는 자신의 아들 동식(가명, 당시 16세)이가 범상치 않은 꿈을 꾸었으며 신의 계시를 받은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김 씨의 말에 따르면, 동식이야말로 창조주의 말씀을 듣는 특별한 존재이며, 이 말씀을 잘 따르면 낙토인 강남에서 살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이들 가족을 포함한 약 서른 명의 신자들이 김동식을 교주로 모시게 되었다.

'카라멜 마키아토가 마시고 싶구나. 갖다가 재단 위에 올려야 된다' -김동식(가명)의 말씀을 기록한 '천비록' 中

창조주의 말씀이라는 명목 하에, 김동식의 주문사항은 점점 늘어나더니 급기야 신자들에게  외제차 같은 고가의 물품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부부는 이른바 신의 말씀을 이행하기 위해, 대출을 받아 외제차를 사고, 월급을 전부 김 씨의 통장으로 입금하기도 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그러나 김동식은 신자들에게 받은 돈과 사치품으로 SNS 상에서 성공한 사업가 행세를 하고 있었다.

'궁금한 이야기Y'는 오늘(1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