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북중국 동남아 신규 노선 로테르담 첫 입항
인천 인천경제

북중국 동남아 신규 노선 로테르담 첫 입항

인천항만공사는 북중국 동남아(NCT) 신규 노선에 투입된 코스코(COSCO) 소속 로테르담(Rotterdam V.135, 5천446TEU급)호가 인천 신항에 입항했다고 7일 밝혔다.

 

NCT노선은 지난달 12일 중국 대련에서 출발 텐진~칭따오~홍콩~셰코우(이상 중국)~람차방(태국)~샤먼(중국)을 거쳐 이날 인천에 도착한 로테르담호를 포함, COSCO 2척, OOCL 1척, 완하이 1척 등 4척이 주 1항차로 돌아가며 운항하게 된다.

 

이번 신규항로 개설을 통해 인천항 물동량 기여도 10위권 이내의 주요 항만에 기존 북중국, 동남아 항로에 투입되던 선박 보다 2배 정도 큰 대형 선박이 투입됨에 따라 선복량이 확대되어 인천항의 물류서비스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신규 서비스의 안정을 위해 주요 화주 및 포워더에게 적극 홍보하는 한편, 더 많은 추가 항로 서비스 개설을 이뤄냄으로써 인천항의 서비스 품질을 더욱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허현범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