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이어 ‘평택 쌈리’까지 구속수사 철퇴
경기일보 보도, 그 후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이어 ‘평택 쌈리’까지 구속수사 철퇴

올해 6월30일 오후 평택경찰서 경력들이 '평택 쌈리'라 불리는 평택역 성매매 집결지 내 업소 2곳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뒤 압수물 등을 옮기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경찰이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이어 폐쇄 수순에 들어선 ‘평택 쌈리’(본보 19일자 1면)에 대해서도 관련자들을 무더기로 입건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평택경찰서는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31명을 입건, 이 중 조직폭력단체 조직원인 업주 A씨(37)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다른 업주 1명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의 수사망에 걸려든 31명은 업주 7명, 건물주 5명, 성매매 종사자 7명, 성매수 남성 9명 , 기타 3명 등으로 집계됐다.

앞서 성매매 단속이 느슨하다는 지적(본보 1월27일자 7면)에 따라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2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내 업소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어 평택 쌈리로도 수사를 확대, 지난 6월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성매매 알선 혐의가 적발된 업소 등에 대해서는 영장을 집행했고, 그 현장을 덮치기 위해 잠복수사까지 벌였다.

이번 수사에서 범행이 드러난 A씨는 조직폭력배인 동시에 업주로 활동해왔고, 여성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데 이어 수사기관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제3의 인물을 ‘바지사장’으로 내세우는 등 치밀한 모습을 보였다. 또 다른 업주 B씨(40)는 쌈리 권역에서 성매매 업소 2곳을 운영하던 중 자신의 업소가 경찰의 수사대상에 포함된 것을 인지하고, 인근의 빈 업소로 자리를 옮겨서까지 성매매 영업을 계속하는 대범함을 보이기도 했다.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5월 기준 쌈리 내 업소는 105곳, 성매매 종사자는 110명가량 남은 것으로 파악됐으나, 현재는 10곳 안팎의 업소만 남은 것으로 추산된다. 경찰은 성매매 영업에 대해 강경 수사를 계속하는 한편 불법건축물, 소방시설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평택소방서 등과 합동점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평택경찰서 관계자는 “쌈리 일대를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하고 보안등, CCTV 등 시설물들을 보강하고 있다”며 “성매매 근절을 위해 수사를 지속할 계획이며, 성매매 종사자의 자활ㆍ재활 창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도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쌈리는 지난 1950년대 평택역을 중심으로 성매매 업소들이 모여들며 조성됐고, 그 호칭은 행정구역상 ‘3리’를 일컫는 표현에서 유래했다. 지난 5월 경기지역 최대 규모의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가 폐쇄된 데 이어 또 다른 대형 집결지인 평택 쌈리에선 민ㆍ관 주도의 재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양휘모ㆍ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