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토크
고오환 도의원의 解明, 그리고 常識
관리자 2017-04-13 08:35 조회 1,020

고오환 도의원이 이렇게 말했다. “제 양심에 내 개인의 사익을 취한 적이 없습니다…문제가 되는 법곳동 285-○번지에 1996년도인가 그때…1,000평씩 매입을 했습니다…단 한 평도 아직 팔아 본 적이 없습니다…경기일보 기자가 이틀 동안 내 뒷조사를 했습니다…내가 명의신탁한 거 법적으로 재산 등록하면서 소명자료 다 냈습니다…의원이 사업이 개발되게 되면 땅이 있으면 그냥 전부 다 범법자가 됩니까.” 본회의장에서의 공개 발언이다.
경기일보 보도의 주어는 ‘모 도의원’이었다. 확정되지 않은 의혹 보도의 기본 수칙이다. 그 익명(匿名)의 필요성이 사라졌다. 고 의원 스스로 1,300만 민의의 전당에서 공개했다. 구어체(口語體)의 발언을 문어체(文語體)로 옮기는 데는 한계가 있다. 또다시 ‘왜곡했다’는 불평이 올까 걱정이다. 그래서 재차 읽으며 정리한 녹취록의 취지는 이렇다. ‘땅은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었고, 투기할 생각이 없었으며, 개발지 변경 추진은 소신이었다.’ 

[관련기사 =  고오환 도의원의 解明, 그리고 常識]

총갯수 169, 총페이지 12
이슈&토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169 “임금이라도 맘대로 할 수 없음을…”-광해군의 실패·文대통령의 과제- 관리자 509 0 / 0 2017-06-08
168 市長 양기대의 道知事 꿈 관리자 981 0 / 0 2017-05-18
167 희롱당하는 보수표-‘홍·찍·문’ 관리자 1353 0 / 0 2017-04-27
166 고오환 도의원의 解明, 그리고 常識 관리자 1021 0 / 0 2017-04-13
165 25년째 실패한 경기도지사 대통령 관리자 760 0 / 0 2017-04-03
164 화장장 선동하던 정치, 軍공항에선 빠져라 관리자 2453 0 / 0 2017-02-28
163 김문수 … 관리자 1877 0 / 0 2017-02-12
162 ‘反부패 정국’에서 물 만난 ‘부패 전과자들’ 관리자 757 0 / 0 2017-02-02
161 한민구 국방장관님! 관리자 2011 0 / 0 2017-01-01
160 “니가 도지사냐” 관리자 1292 0 / 0 2016-12-20
159 평화의 댐 교훈과 경기도민 이익 관리자 1101 0 / 0 2016-12-06
158 ‘공모하여’ - 대통령 운명 가를 문구다 관리자 1538 0 / 0 2016-11-15
157 ‘삼국지 십상시’보다도 못한 ‘청와대 참모진’ 관리자 1069 0 / 0 2016-11-08
156 ‘최태민’ ‘영세교’ - 朴 대통령이 해야 할 고백 박화선 931 0 / 0 2016-11-03
155 “그런 것까지 수사할 검사는 없다” 관리자 2340 0 / 0 2016-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