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토크
고오환 도의원의 解明, 그리고 常識
관리자 2017-04-13 08:35 조회 2,041

고오환 도의원이 이렇게 말했다. “제 양심에 내 개인의 사익을 취한 적이 없습니다…문제가 되는 법곳동 285-○번지에 1996년도인가 그때…1,000평씩 매입을 했습니다…단 한 평도 아직 팔아 본 적이 없습니다…경기일보 기자가 이틀 동안 내 뒷조사를 했습니다…내가 명의신탁한 거 법적으로 재산 등록하면서 소명자료 다 냈습니다…의원이 사업이 개발되게 되면 땅이 있으면 그냥 전부 다 범법자가 됩니까.” 본회의장에서의 공개 발언이다.
경기일보 보도의 주어는 ‘모 도의원’이었다. 확정되지 않은 의혹 보도의 기본 수칙이다. 그 익명(匿名)의 필요성이 사라졌다. 고 의원 스스로 1,300만 민의의 전당에서 공개했다. 구어체(口語體)의 발언을 문어체(文語體)로 옮기는 데는 한계가 있다. 또다시 ‘왜곡했다’는 불평이 올까 걱정이다. 그래서 재차 읽으며 정리한 녹취록의 취지는 이렇다. ‘땅은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었고, 투기할 생각이 없었으며, 개발지 변경 추진은 소신이었다.’ 

[관련기사 =  고오환 도의원의 解明, 그리고 常識]

총갯수 188, 총페이지 13
이슈&토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188 양승태 前 대법원장의 참담하지만 유일한 길 관리자 924 0 / 0 2018-06-07
187 文 대통령이 해야 할 지시-“경제팀은 경제나 챙겨라” 관리자 507 0 / 0 2018-05-29
186 ‘최태민 의혹’ 침묵, 그리고 징역 24년 관리자 681 0 / 0 2018-05-17
185 竊盜 취재를 위한 辯, 그러나 이제 달라져야 관리자 724 0 / 0 2018-04-26
184 警, 잘못 시작한 브리핑이 불신 자초했다 관리자 381 0 / 0 2018-04-19
183 지극히 인간적인 약속-‘장수(長壽) 공약’ 관리자 785 0 / 0 2018-04-04
182 前 역사 비틀기와 소련의 패망 관리자 983 0 / 0 2018-03-14
181 무너진 금도, 性 박화선 613 0 / 0 2018-03-08
180 고오환 의원 에워싸던 경기도의회의 벽 관리자 722 0 / 0 2018-02-22
179 ‘직업’ 선택 자유 있고, ‘직원’ 선택 자유 없다 관리자 661 0 / 0 2018-02-08
178 ‘굴욕적 외교’ 싫으면 ‘경제 후속조치’ 내야 관리자 1188 0 / 0 2017-12-26
177 청와대 대처는 성공, 영흥도 구조는 실패 관리자 835 0 / 0 2017-12-07
176 도지사 선거 ‘행정가 투입설’ 관리자 1188 0 / 0 2017-11-09
175 영화감독 블랙리스트와 좀팽이 보수 관리자 1277 0 / 0 2017-09-28
174 어째서 非核(비핵)이 진보의 가치인가 관리자 1029 0 / 0 2017-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