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토크
어째서 非核(비핵)이 진보의 가치인가
관리자 2017-09-07 15:07 조회 406

유성환 의원이 발언했다. “우리나라의 국시는 반공보다 통일이어야 한다.” 아무것도 아닌 발언이다. 분단국의 최종 목표가 통일에 있음은 당연했다. 하지만, 1986년 10월13일에는 달랐다. 국회 본회의장이 발칵 뒤집혔다. 유 의원이 곧바로 구속됐다. 반공과 통일은 양립할 수 없는 단어였다. 반공은 보수-신군부 정권-의 단어였고, 통일은 진보-신민당-의 단어였다. 그 단어 하나에 이념의 모든 게 걸렸던 시절이다.
반공도 필요했고, 통일도 필요했다. 하지만 보수와 진보는 서로의 단어만을 말했다. 진보가 반공을 말하면 변절자가 됐다. 보수가 통일을 말하면 범죄자가 됐다. 이를 지켜본 반공의 종주국 미국조차 웃었다. 국무성 한국과장은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한다’고 충고했다. 빌 클린턴 아칸소 주지사-훗날 대통령이 되는-는 유 의원 석방 탄원서를 냈다. 이념이 단어까지 독점하던 시절, 그때를 역사는 ‘독재’라 적었다. 

[관련기사 =  어째서 非核(비핵)이 진보의 가치인가]

총갯수 176, 총페이지 12
이슈&토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176 도지사 선거 ‘행정가 투입설’ 관리자 308 0 / 0 2017-11-09
175 영화감독 블랙리스트와 좀팽이 보수 관리자 598 0 / 0 2017-09-28
174 어째서 非核(비핵)이 진보의 가치인가 관리자 407 0 / 0 2017-09-07
173 또 ‘현직 시장 공천 안 주겠다’ 관리자 1366 0 / 0 2017-08-24
172 그때, 영국은 방공호 200만개를 만들었다 관리자 513 0 / 0 2017-08-17
171 한국당의 남은 전술 - 진내포격(陣內砲擊) 관리자 1552 0 / 0 2017-07-20
170 이념 위에 또 다른 이념, ‘내 자식만큼은’ 관리자 1183 0 / 0 2017-06-29
169 “임금이라도 맘대로 할 수 없음을…”-광해군의 실패·文대통령의 과제- 관리자 987 0 / 0 2017-06-08
168 市長 양기대의 道知事 꿈 관리자 1297 0 / 0 2017-05-18
167 희롱당하는 보수표-‘홍·찍·문’ 관리자 1858 0 / 0 2017-04-27
166 고오환 도의원의 解明, 그리고 常識 관리자 1609 0 / 0 2017-04-13
165 25년째 실패한 경기도지사 대통령 관리자 1007 0 / 0 2017-04-03
164 화장장 선동하던 정치, 軍공항에선 빠져라 관리자 2713 0 / 0 2017-02-28
163 김문수 … 관리자 2098 0 / 0 2017-02-12
162 ‘反부패 정국’에서 물 만난 ‘부패 전과자들’ 관리자 1010 0 / 0 2017-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