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토크
영화감독 블랙리스트와 좀팽이 보수
관리자 2017-09-28 08:44 조회 1,261

베르톨트 브래히트(Bertolt Brecht)를 몰랐다. 그의 음악극 ‘예외와 관습’도 처음 접했다. 음악 담당으로 참여한 건 그저 재미였다. 나중에야 모든 걸 알았다. 그 작가와 그 희곡은 전두환 정권이 정한 ‘금기’였다. 반전(反戰) 작가여서고, 마르크스주의 작가여서다. 다른 것도 알게 됐다. 나를 뺀 모든 연기자들이 운동권이었다. 객석에 정보과 ‘박 형사’가 보였던 이유다. 니글거리는 표정은 지금 생각해도 역하다. 80년대, 수원의 한 허름한 무대의 추억이다.
그랬다. 386 시대 학생 연극은 그랬다. 순응(順應)을 거부했고 저항(抵抗)을 얘기했다. 대사(臺詞)를 읽지 않고 구호(口號)를 제창했다. 연기(演技)라 보지 않고 궐기(蹶起)라 생각했다. 연극반은 그러고 싶은-저항하고, 구호 외치고, 궐기하고 싶은-학생들의 집단이었다. 굳이 어느 학교냐를 따질 필요도 없었다. 어느 학교든 연극반은 다 그랬다. 데모와 사상 학습의 선두에 늘 연극반이 있었다. 그건 80년대 대학 연극이 갖고 있던 양보 못할 자부심이었다. 

[관련기사 = 영화감독 블랙리스트와 좀팽이 보수]

총갯수 188, 총페이지 13
이슈&토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188 양승태 前 대법원장의 참담하지만 유일한 길 관리자 546 0 / 0 2018-06-07
187 文 대통령이 해야 할 지시-“경제팀은 경제나 챙겨라” 관리자 490 0 / 0 2018-05-29
186 ‘최태민 의혹’ 침묵, 그리고 징역 24년 관리자 662 0 / 0 2018-05-17
185 竊盜 취재를 위한 辯, 그러나 이제 달라져야 관리자 702 0 / 0 2018-04-26
184 警, 잘못 시작한 브리핑이 불신 자초했다 관리자 366 0 / 0 2018-04-19
183 지극히 인간적인 약속-‘장수(長壽) 공약’ 관리자 767 0 / 0 2018-04-04
182 前 역사 비틀기와 소련의 패망 관리자 967 0 / 0 2018-03-14
181 무너진 금도, 性 박화선 596 0 / 0 2018-03-08
180 고오환 의원 에워싸던 경기도의회의 벽 관리자 705 0 / 0 2018-02-22
179 ‘직업’ 선택 자유 있고, ‘직원’ 선택 자유 없다 관리자 646 0 / 0 2018-02-08
178 ‘굴욕적 외교’ 싫으면 ‘경제 후속조치’ 내야 관리자 1173 0 / 0 2017-12-26
177 청와대 대처는 성공, 영흥도 구조는 실패 관리자 817 0 / 0 2017-12-07
176 도지사 선거 ‘행정가 투입설’ 관리자 1171 0 / 0 2017-11-09
175 영화감독 블랙리스트와 좀팽이 보수 관리자 1262 0 / 0 2017-09-28
174 어째서 非核(비핵)이 진보의 가치인가 관리자 1011 0 / 0 2017-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