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토크
청와대 대처는 성공, 영흥도 구조는 실패
관리자 2017-12-07 13:10 조회 997

청와대가 이렇게 밝혔다. ‘대통령이 7시 1분에 1차 보고를 받았다… 9시 25분에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직접 찾았다.’ 신속한 보고와 상황 접수를 강조한 발표다.
하지만, 현장은 전혀 신속하지 않았다. 평택 구조대가 12.8㎞ 떨어진 제부도에 있었다. 20분이면 도착할 거린데 1시간 12분 걸렸다. 양식장 건들까 봐 빙 돌아오느라 늦었다고 했다. 해경 부두에 있던 2개 구조함은 출동도 못했다. 야간 항해가 가능한 신형이 고장 났다고 했다. 차 타고 50㎞ 도로를 달려 민간 어선 얻어 타고 도착했다. 제일 가까운 곳에 영흥도 해경 파출소가 있다. 여기 있는 고속단정은 다른 배가 출구를 막고 있어 20분간 갇혔다.
대통령이 이렇게 말했다. ‘국민이 한치의 의구심이 들지 않게 필요한 사항을 적극적으로 언론에 공개하라.’ 구조 상황 등을 정확하고 정직하게 공개하라는 지시다.  

[관련기사 =  청와대 대처는 성공, 영흥도 구조는 실패]

총갯수 193, 총페이지 13
이슈&토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193 공공기관 더 빼가기? 이럴 거라 했잖나 관리자 365 0 / 0 2018-09-06
192 당당한 지역주의, ‘경기 출신 김진표’라고 말함 관리자 518 0 / 0 2018-08-16
191 市長 최고위원 임명을 공약해 보는 것이… 관리자 317 0 / 0 2018-08-02
190 문재인 성공? 김진표 경제당이 답이다 관리자 377 0 / 0 2018-07-12
189 촛불혁명의 완성-경제 대통령경제 민주당 관리자 269 0 / 0 2018-07-02
188 양승태 前 대법원장의 참담하지만 유일한 길 관리자 1391 0 / 0 2018-06-07
187 文 대통령이 해야 할 지시-“경제팀은 경제나 챙겨라” 관리자 761 0 / 0 2018-05-29
186 ‘최태민 의혹’ 침묵, 그리고 징역 24년 관리자 936 0 / 0 2018-05-17
185 竊盜 취재를 위한 辯, 그러나 이제 달라져야 관리자 1052 0 / 0 2018-04-26
184 警, 잘못 시작한 브리핑이 불신 자초했다 관리자 628 0 / 0 2018-04-19
183 지극히 인간적인 약속-‘장수(長壽) 공약’ 관리자 1035 0 / 0 2018-04-04
182 前 역사 비틀기와 소련의 패망 관리자 1235 0 / 0 2018-03-14
181 무너진 금도, 性 박화선 859 0 / 0 2018-03-08
180 고오환 의원 에워싸던 경기도의회의 벽 관리자 986 0 / 0 2018-02-22
179 ‘직업’ 선택 자유 있고, ‘직원’ 선택 자유 없다 관리자 911 0 / 0 2018-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