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토크
竊盜 취재를 위한 辯, 그러나 이제 달라져야
관리자 2018-04-26 08:39 조회 1,052
정보가 많은 기자였다. 동료들도 다 인정했다. 어떻게 찾아내는 것일까. 그만의 기법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절대 말하지 않았다. 그랬던 ‘강 부장’에 위기가 왔다. 2002년 언저리였을 게다. 정몽준 신당이 관심사였다. 하느냐 마느냐, 하면 누가 참여하느냐. 역시 ‘강 부장’은 정답을 들고 왔다. 정몽준 신당 지구당 조직책 명단이었다. 이름 수십개가 들어있는 CD다. 다음날 신문에 표까지 나갔다. ‘단독’ 정보로 작성한 ‘대단한’ 기사였다.
다음날, 정몽준 캠프 쪽에서 반응을 냈다. ‘확정되지 않은 명단이다’였다. 특별할 건 없었다. 정치 기사에 붙는 해명은 늘 그랬다. 사달은 다른 곳에서 났다. ‘(강 부장이) CD를 훔쳤다’라는 말이 번졌다. 낙종 한 경쟁지 기자들일수록 열심히 퍼뜨렸다. 자칫 문제가 커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일은 조용히 마무리됐다. 피해 당사자인 정몽준 캠프가 문제 삼지 않았다. 대신 ‘강 부장’은 이런 전화를 받았다. “다 썼으면 이제 돌려줘.”
90년대 중반. ‘김 기자’의 정보력은 하찮았다. 빡빡하기로 이름난 검찰이었다. 그저 땀 흘리고 다니는 게 다였다. 허구한 날 버려진 서류 뭉치 뒤지는 게 일이었다. 그런 ‘김 기자’가 안쓰러워서였을까. 특수부 김태희 검사가 ‘선물’을 줬다. 검사실 탁자 위에 수첩이 있었다. 수첩 사이로 종이가 보였다. ‘수사 보고’란 제목이 삐죽거렸다. 법조 비리를 수사 중인 방이었다. 사법처리자 명단이 틀림없었다. 기자들이 갈망하던 명단이었다.

[관련기사 = 竊盜 취재를 위한 辯, 그러나 이제 달라져야 ]
총갯수 193, 총페이지 13
이슈&토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193 공공기관 더 빼가기? 이럴 거라 했잖나 관리자 369 0 / 0 2018-09-06
192 당당한 지역주의, ‘경기 출신 김진표’라고 말함 관리자 518 0 / 0 2018-08-16
191 市長 최고위원 임명을 공약해 보는 것이… 관리자 317 0 / 0 2018-08-02
190 문재인 성공? 김진표 경제당이 답이다 관리자 377 0 / 0 2018-07-12
189 촛불혁명의 완성-경제 대통령경제 민주당 관리자 271 0 / 0 2018-07-02
188 양승태 前 대법원장의 참담하지만 유일한 길 관리자 1391 0 / 0 2018-06-07
187 文 대통령이 해야 할 지시-“경제팀은 경제나 챙겨라” 관리자 761 0 / 0 2018-05-29
186 ‘최태민 의혹’ 침묵, 그리고 징역 24년 관리자 936 0 / 0 2018-05-17
185 竊盜 취재를 위한 辯, 그러나 이제 달라져야 관리자 1053 0 / 0 2018-04-26
184 警, 잘못 시작한 브리핑이 불신 자초했다 관리자 628 0 / 0 2018-04-19
183 지극히 인간적인 약속-‘장수(長壽) 공약’ 관리자 1035 0 / 0 2018-04-04
182 前 역사 비틀기와 소련의 패망 관리자 1235 0 / 0 2018-03-14
181 무너진 금도, 性 박화선 860 0 / 0 2018-03-08
180 고오환 의원 에워싸던 경기도의회의 벽 관리자 986 0 / 0 2018-02-22
179 ‘직업’ 선택 자유 있고, ‘직원’ 선택 자유 없다 관리자 911 0 / 0 2018-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