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슈&토크
‘최태민 의혹’ 침묵, 그리고 징역 24년
관리자 2018-05-17 09:10 조회 479

‘의혹 제기 자체를 막아라’. 선거 때는 이 작전으로 보였다. 어느 기자-지금은 정치부장이 된-가 경험을 말했다. 면전에서 이렇게 물었다고 한다. “최태민 의혹이 사실이냐”. 침묵이 흘렀다고 한다. 그 몇 분이 공포스러웠다고 한다. 아무 대답도 없었다고 한다. 더 이상 묻지도 못했다고 한다. 박근혜 후보에게 ‘최태민 의혹’은 그랬다. 대통령 선거 내내 금기어였다. 기자가 물으면 침묵하거나, 째려보거나, 역정냈다.
‘권력으로 의혹을 짓눌러라’. 당선 후에는 이 작전으로 보였다. 어떤 ‘목사’가 아프리카 TV에 등장했다. ‘최태민과 박 대통령’을 거론했다. 검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쳤다. 인터뷰하던 ‘목사’를 체포해 나갔다. 그 사이 금기어는 ‘최태민’을 넘어섰다. 최태민의 딸, 사위까지도 전부 성역이 됐다. 사위를 건드렸던 경찰이 자살했다. 그 사위를 보도한 일본 기자는 법정에 끌려갔다. ‘최태민 의혹’은 그렇게 무섭게 틀어 막혔다.

[관련기사 = ‘최태민 의혹’ 침묵, 그리고 징역 24년]

총갯수 186, 총페이지 13
이슈&토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186 ‘최태민 의혹’ 침묵, 그리고 징역 24년 관리자 480 0 / 0 2018-05-17
185 竊盜 취재를 위한 辯, 그러나 이제 달라져야 관리자 609 0 / 0 2018-04-26
184 警, 잘못 시작한 브리핑이 불신 자초했다 관리자 281 0 / 0 2018-04-19
183 지극히 인간적인 약속-‘장수(長壽) 공약’ 관리자 676 0 / 0 2018-04-04
182 前 역사 비틀기와 소련의 패망 관리자 881 0 / 0 2018-03-14
181 무너진 금도, 性 박화선 505 0 / 0 2018-03-08
180 고오환 의원 에워싸던 경기도의회의 벽 관리자 609 0 / 0 2018-02-22
179 ‘직업’ 선택 자유 있고, ‘직원’ 선택 자유 없다 관리자 552 0 / 0 2018-02-08
178 ‘굴욕적 외교’ 싫으면 ‘경제 후속조치’ 내야 관리자 1088 0 / 0 2017-12-26
177 청와대 대처는 성공, 영흥도 구조는 실패 관리자 729 0 / 0 2017-12-07
176 도지사 선거 ‘행정가 투입설’ 관리자 1089 0 / 0 2017-11-09
175 영화감독 블랙리스트와 좀팽이 보수 관리자 1177 0 / 0 2017-09-28
174 어째서 非核(비핵)이 진보의 가치인가 관리자 926 0 / 0 2017-09-07
173 또 ‘현직 시장 공천 안 주겠다’ 관리자 2204 0 / 0 2017-08-24
172 그때, 영국은 방공호 200만개를 만들었다 관리자 1003 0 / 0 2017-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