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7주년 광복절
					후손 끊겨 역사에 새겨지지 못한 ‘무명의 독립운동가들’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도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찾기 위해선 시민들의 관심이 절실합니다.” 오는 15일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이한 가운데 ‘무명의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알리기 위한 민관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4일 국가보훈처와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독립유공자 선정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로 나뉜다. 순국선열은 독립운동 등 일제에 대한 항거로 인해 순국한 인물로, 건국훈장·건국포장 및 대통령표창을 받은 사람이다. 애국지사는 일제의 국권 침탈을 반대한 사실이 있는 인물이다. 독립유공자 선정은 통상적으로 후손들에 의해 진행된다. 선조의 독립운동 활동을 입증할 만한 자료나 사후 행적 등을 후손들이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달리 후손이 없는 경우에는 나라를 위해 헌신했음에도 잊힌 독립운동가가 될 처지에 놓인다. 학계에선 애국선열로 추정되는 약 15만명 중 입증자료가 부족해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하는 사람을 2만명 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 탓에 행정 기관이 직접 독립유공자를 발굴하고 있다. 개인이 직접 관련 자료를 연구하거나 독립유공자의 행적 등을 증언할 수 있는 사람을 찾기 어려운 만큼 행정 기관이 이를 대신 진행한다는 것이다. 일례로 수원박물관은 최근 수원지역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7명에 대한 독립유공자 포상을 신청했다. 대상자는 홍영유(반제반전 격문사건), 김길준·강성문·차준석(수원예술호연구락부 결성), 홍운표(조선공산당재건운동사건), 한인택·최석규(비밀결사 소척대사건) 등 7명이다. 차준석·김길준·강성문은 수원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소꿉친구 사이다. 독립의 필요성을 느낀 이들은 1939년 수원예술호연구락부를 조직했으나 조선의 독립을 목적으로 유언비어를 유포했다는 죄목으로 징역 3년 이상 5년 이하의 판결을 받았다. 중앙고등보통학교 학생이었던 홍영유는 반제국주의 반전 격문을 뿌린 사건으로 체포돼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한인택·최석규는 경성농업학교 재학 중 독립이 목적인 비밀결사 소척대를 조직하다가 검거, 퇴학·근신 처분을 받았다. 이들 모두 후손이 존재하지 않아 행적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은 수원박물관은 수원시정연구원 수원학연구센터와 함께 연구에 돌입했다. 그러나 이러한 행정 기관의 노력에도 명확한 근거가 있어야 독립유공자 인정이 확실시되는 만큼 시민들의 제보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더욱이 포상 신청 이후 이러한 사실이 알려져 후손이 나타난 사례도 있기에 지역 사회의 관심이 커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독립운동가를 알고 지냈던 사람 등 제3자가 이와 관련한 자료를 가진 경우가 흔치 않다”면서도 “시민들의 관심과 제보가 독립유공자 발굴의 실낱같은 희망이 된다. 수원박물관 역시 적극적인 발굴 사업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규·노소연기자

ISSUE PICK

디지털 리포트chevron_right

현장의 목소리 chevron_right

 남양주 호평동 주민 “공영주차장으로 재산피해”

남양주시 호평동 주민이 인근 공영주차장에 차단기를 설치하면서 진출입로가 없어져 건축물 신축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9일 남양주시와 주민 A씨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00년 호평동 334-1 일원에 호평제1공영주차장을 조성했다. 주차면 수는 64면이며 면적은 2천160㎡다. 시는 이후 지난 2020년 1월 해당 공영주차장에 차단기를 설치하고 전면 유료화했다. 이런 가운데 인근 주민 A씨는 차단기로 인해 진출입로가 없어지면서 건축 허가를 받지 못해 재산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A씨는 현재 시가 지급해 준 공영주차장 차단기 리모컨을 이용해 통행 중이다. 앞서 A씨는 지난 2014년 특별법에 따라 불법 건축물 양성화 허가를 받았다. 불법 건축물 양성화는 불법 건축물을 합법화하는 것이다. 이후 지난해 7월과 올해 5월 두 차례에 걸쳐 시에 건축물 신축 허가를 신청했지만 시는 건축물 대지가 2m 이상 도로에 접해 있지 않고 공영주차장 차단기로 통행에 지장이 있다는 이유로 모두 반려했다. 공영주차장 차단기 때문에 진출입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건축법 제44조에 따르면 건축물 대지는 2m 이상 도로에 접하거나 해당 건축물 출입에 지장이 없다는 허가권자의 인정이 있어야 건축 허가를 받을 수 있다. A씨는 “차단기를 설치할 때 대체 도로도 만들어주지 않았다. ‘진출입로가 없어졌는데 공중으로 날아다니라는 것이냐’라고 따졌더니 그제야 리모컨 하나 주는 게 말이 되느냐”라며 “주차장 조성 당시에는 어떤 말도 없더니 이제 와서 건축 허가를 안 내주면 어떡하라는 것이냐”라고 토로했다. 시 건축과 관계자는 “양성화 허가 당시와 현재는 관련 법령과 도시계획 현황 등이 모두 다르다”며 “소유주가 제출한 서류를 토대로 검토한 결과 현행법상 통행 가능 여부와 접도 여부 모두 해당하지 않아 건축 허가를 반려했다”고 밝혔다. 시 주차관리과 관계자는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해 현장을 방문해 주민 A씨와 만나 해결 방안 등에 대해 얘기했다”며 “억울한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협조하며 건축과와도 협의해 합의점을 찾아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남양주=유창재·이대현기자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