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그곳&
					 눈 내려도 속수무책…경기도내 제설함 관리 미흡
					
				

“시민 안전을 지켜줄 염화칼슘 대신 쓰레기 더미만 가득 차 있네요” 경기도에 첫눈이 내리는 등 영하권 추위가 본격적으로 맹위를 떨치는 가운데 결빙으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 마련된 제설함이 제 기능을 상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경사로를 비롯해 지하차도, 고가도로 진입로 등에는 각 자치단체별로 마련한 1만895개의 제설도구함이 마련돼 있다. 그러나 폭설 시 도로변에 설치된 제설도구들이 전혀 활용되지 못하고 관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오후 찾은 광주시 초월읍 지월리 높은 경사 도로. 경사로 위 편엔 마련된 제설함을 열어보니 염화칼슘, 모래 등 제설을 위한 도구 없이 제설함 안은 텅 빈 상태였다. 이곳에서 약 500m 떨어진 노인 보호구역 앞 경사 도로 제설함에도 제설 도구는커녕 담배꽁초와 아이스크림, 과자 봉투 등 쓰레기로 차 있는 모습이었다. 해당 구간을 지나치는 차량들은 전날 내린 눈으로 아직까지 얼어 있는 도로 곳곳 위를 아슬아슬하게 주행하고 있었다. 김진섭씨(28)는 “주말에 눈도 내렸고 기온도 영하로 내려가면서 도로가 얼어붙고 있는데, 제설함에 쓰레기가 웬말이냐”며 “작년 폭설이 내릴 때도 미끄러져 사고가 날 뻔했지만 이번 겨울에도 지자체는 수수방관하며 시민 안전을 외면하고 있다”고 목청을 높였다. 같은 날 수원특례시 권선구 오목천동의 한 제설함도 텅 빈 강정을 연상케 하듯 어떠한 제설 도구도 찾아볼 수 없었고, 평택시 팽성읍 원정리 한 도로에 놓인 한 제설함은 넝쿨에 둘러 쌓인 상태로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었다. 상습 결빙구간으로 지정된 교량 인근의 경우 제설함 자체가 설치돼 있지 않은 곳도 확인됐다. 경기도가 제공한 상습 결빙구간 현황에 따르면 평택시 팽성대교와 광주시 쌍령교는 상습 결빙구간이면서 제설함이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실제 교량 주변에는 제설함이 비치되지 않았다. 도내 한 지자체 관계자는 “관내 설치된 제설함에 대한 점검을 통해 미흡한 부분이 발견 될 경우 신속한 조치를 진행하는 등 시민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수진기자·서강준수습기자

ISSUE PICK

디지털 리포트chevron_right

현장의 목소리 chevron_right

 남양주 보도정비에 인도 사라져… ‘목숨 건 통행’

“목숨 걸고 인도 옆을 걸어다니고 있습니다” 28일 오전 10시께 남양주시 진건읍 ‘진건고~오남장례식장 보도정비공사’ 현장. 이곳에서 만난 권정현씨(53·남양주시 진건읍)의 호소다. 왕복 4차선 도로 옆에 있는 인도를 모조리 뜯은 뒤 모래를 깔아놓았다. 300여m 공사구간 중 일부 구간은 모래조차 깔아놓지 않아 높이 4㎝가 넘는 맨홀 뚜껑이 그대로 돌출돼있어 한 주민이 걸려 넘어질뻔한 상황도 포착됐다. 특히 공사구간에는 버스정류장이 위치해 버스를 타려는 주민들은 맞은편으로 걸어가 횡단보도를 건너 돌아오거나, 심지어 중앙분리대를 뛰어 넘어 무단횡단까지 하고 있었다. 공사현장에는 포크레인 한 대가 공사 중이어서 주민들의 통행 불편을 물론 교통안전까지 위협하고 있었다. 권씨는 “시가 주민들을 위해 시공하는 보도정비공사가 되레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공사기간 중이라도 임시보도를 만드는 등 대책을 마련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시가 추진 중인 ‘진건고~오남장례식장 보도정비공사’로 인도가 사라지면서 이곳을 통행하는 주민들의 불편이 잇따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시는 도시미관 향상과 주민편의 증진 등을 위해 진건고교부터 오남장례식장까지 구간(1천300m)의 보도정비공사를 지난달 발주했다. 공사기간은 지난달 17일부터 내년 5월4일까지다. 아울러 이 구간은 진건과 오납을 왕래하는 도로로 평소 교통량이 많은 데다 다세대주택도 밀집돼 주민 통행도 잦다. 특히 인근에는 고교도 위치해 학생 안전도 위협받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시 관계자는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1~2차로 나눠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모래포설로 다진된 인도는 다음달초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유창재·이대현기자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