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허정무 감독 "한국 축구, 세계와 겨룰 수 있다"

노출승인 2010년 06월 30일 08:06     발행일 2010년 06월 30일 수요일     제0면

"기뻤지만 아쉽기도 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토종 감독으로 사상 첫 월드컵 16강 진출을, 그것도 원정에서 이뤄낸 허정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표정은 한없이 밝아보였다. 감격과 아픔이 교차했던 38일의 여정을 마친 허 감독은 29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남아공월드컵 대표팀 해단식에 참석해 한국 축구가 세계적인 강호와 겨루기에 부족함없을 정도로 성장했다는 강한 확신을 숨기지 않았다.

박수갈채 속에서 단상에 선 허 감독은 "16강이라는 처음의 목표를 달성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것도 사실이다. 오늘 이 자리에서 기쁨과 아쉬움을 함께 말씀드리고 싶다"며 행사장을 찾은 축구 관계자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허 감독은 "남아공에 갈 때부터 나이지리아전에서 결판을 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그 경기에서 16강 진출이 결정됐을 때 너무나 기뻤다. 하지만 더 올라갈 수 있는 기회가 좌절됐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특히 우루과이전은 만감이 교차했던 경기였다. "우리가 16강전을 하고있다는 점은 기뻤지만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이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눈물이 날 정도로 안타까웠다"고 전했다.

허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축구가 세계무대에서 충분히 그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앞으로 한국 축구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해답을 찾았다고 확신했다.

허 감독은 "한국 축구의 수준은 분명 세계 수준에 육박했고 강호들과 겨룰 수 있다. 아직 앞서지는 못하고 있고 아주 뒤지지도 않는 단계에 와있는데 그 단계를 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수들의 기술을 보완하는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 강호들과 싸워 절대 주눅들지 않는 자신감을 얻었지만 선수들이 어려서부터 모든 기술적인 면을 체계적으로 보완해야할 필요가 있다. 장기적으로 계획을 세워 시행한다면 앞으로 월드컵에서 더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