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슈퍼리그 삼성화재 4연패 위업 달성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00년 03월 08일 00:00     발행일 2000년 03월 08일 수요일     제0면




삼성화재가 국내 남자배구의 역사를 다시 썼다.





삼성화재는 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아산배 배구슈퍼리그 2000 남자부 챔피언결정 4차전에서 국가대표 공격수 김세진(25점), 신진식(30점)의 좌우 쌍포를 앞세워 현대자동차를 3대1로 물리쳤다.



이로써 삼성은 5전3선승제의 챔피언결정전에서 3승1패를 기록함으로써 슈퍼리그사상 처음으로 대회 4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삼성은 창단 5년만에 84∼86년 현대자동차가 세웠던 3연패의 기록을 깨고 4년 연속 대회 정상에 올라 국내 남자배구 최고 명문팀임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2연패끝에 전날 3대1 역전승을 거두며 반격의 기회를 잡았던 현대는 주전들의 체력이 바닥나 공격범실을 남발, 5년만의 패권탈환 꿈을 끝내 접어야 했다.



우승을 이끈 김세진은 97년 대회에 이어 3년만에 최우수선수(MVP)에 선정, 두배의 기쁨을 맛봤다.



삼성의 우승은 첫세트부터 사실상 굳어져 있었다.



김세진, 신진식 두 쌍포가 초반부터 위력을 발한 삼성은 초반 12-4까지 점수차를 벌여 사실상 승부를 갈랐고 2세트에서도 석진욱, 손재홍의 탄탄한 수비로 현대의 공격을 차단하면서 쉽게 승리했다.



현대의 뒤늦은 추격전이 시작된 것은 3세트부터.



현대는 2∼3점씩을 앞서가다 김세진의 공격에 밀려 18-18 동점을 허용했으나 한점씩을 주고받던 21-21에서 후인정(14점)의 터치아웃과 상대 네트터치, 박종찬(11점)의 연속 가로막기로 한세트를 만회했다.



그러나 체력과 힘에서 우위를 보인 삼성은 4세트 19-17에서 신진식의 연속 공격과 방신봉(13점)의 공격범실로 점수차를 5점으로 벌여 끝내 세트를 끊었다./연합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