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지은과 펄신 LPGA 첫 맞대결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00년 03월 09일 00:00     발행일 2000년 03월 09일 목요일     제0면




‘슈퍼루키’ 박지은(21)과 한국 여자골프의 맏언니 펄신(33)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무대에서 첫 맞대결을 펼친다.



8일 LPGA가 발표한 조편성에 따르면 두 선수는 10일 애리조나 투산 란돌프노스골프장(파72)에서 개막되는 웰치스서클K 챔피언십(총상금 70만달러)에서 베키 아이버슨과 함께 한조에 편성됐다.



박지은과 펄신이 한조에서 만나기는 이번이 처음이며 두 선수는 10일 오전 4시 인코스 10번홀에서 티오프, 이틀간 같이 경기한다.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일찌감치 미국으로 건너가 정통 골프를 배웠고 애리조나주립대 재학시절 화려한 아마추어 활동을 폈다는 것.



박지은에 비해 12살 선배인 펄신은 88년 US여자오픈아마추어챔피언십과 퍼블릭링크스챔피언십에서 우승한뒤 90년 프로테스트를 한번에 통과해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그러나 펄신은 크고 작은 부상으로 데뷔 8년만인 98년 스테이트팜클래식에서 뒤늦게 우승샴페인을 터트렸다.



초등학교 졸업과 함께 골프유학을 떠난 박지은은 95년 US여자오픈에 최연소로 출전한뒤 98년 이대회 정상에 섰고 우먼스아마추어대회 등 4대 아마추어골프대회를 차례로 석권하고 올해 프로무대에 데뷔한 새내기.



데뷔전 미국언론으로부터 차세대 여자골퍼로서 집중조명을 받은 박지은은 시즌 두달간 별다른 성적을 올리지 못했으나 지난주 다케후지클래식에서 첫 ‘톱10’ 진입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편 김미현은 10일 0시40분 마리사 바에나, 샬롯타 소렌스탐과 함께 1번홀을 출발하고 박세리는 질 맥길, 진 바솔로뮤와 새벽 4시에 티오프한다.



권오연은 오전 5시 캐서린 마샬, 크리스탈 파커와 1번홀에서, 박희정은 리사 해크니, 아네 마리 팔리와 0시 50분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연합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