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구슈퍼리그 개막전 노장 기세등등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12월 29일 00:00     발행일 1999년 12월 29일 수요일     제0면




2000년 배구슈퍼리그 개막을 앞두고 노장들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



배구선수로는 한계라는 30의 나이를 훌쩍 넘겼음에도 불구, 이들은 성실한 훈련과 철저한 자기 관리로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고 실력에서도 젊은 선수 못지 않아 팀내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코치 겸 선수 최천식(35)과 현대자동차의 윤종일(31), 같은 팀의 70년생 트리오인 임도헌, 강성형, 박종찬, 여자부 LG정유의 장윤희(30), 홍지연(30) 등이 꼽힌다.



특히 84년부터 10년동안 대표팀 중앙공격수로 명성을 날렸던 최천식은 팀이 실업배구 사태로 신인 수혈을 못한데다 박희상, 박선출이 군에 입대, 전력의 차질을 빚자 은퇴를 뒤로 미루고 주전센터로 다시한번 슈퍼리그를 치르게 됐다.



최천식은 전성기 못지않은 실력으로 팀의 상위권 진출을 노리고 있다.



95년 슈퍼리그 최우수선수인 임도헌은 입대 공백 3년만에 코트에 복귀해 부상에 허덕이는 이인구 대신 주전 레프트공격수의 임무를 부여받았다.



지칠줄 모르는 체력과 탄탄한 기본기가 장점으로 입단 동기인 강성형, 박종찬과 함께 대권 탈환의 주축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자부에서는 슈퍼리그 9연패 신화의 산 증인인 장윤희와 홍지연이 돋보인다.



장윤희는 결혼 3년째를 맞는 주부임에도 불구, 탄력과 안정된 수비, 리더십을 고루 갖추고 있어 다른 팀들로부터 ‘경계대상 1호’로 지목받고 있다.



이번 슈퍼리그를 끝으로 은퇴예정인 홍지연도 노련미와 높은 블로킹이 여전히 위력적이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