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구슈퍼리그 향토팀 전력분석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12월 31일 00:00     발행일 1999년 12월 31일 금요일     제0면




<경기대>목표는 4강 진출.백구명가 경기대가 오는 2일 개막되는 2000년 배구슈퍼리그에서 대학팀들 끼리 겨루는 1,2차 대회는 물론, 실업팀과 맞대결을 펼치는 3차대회에서 4강을 목표로 하고있다.



재간둥이 세터 강병화가 이끄는 경기대는 이번 대회 출전팀 가운데 가장 풍부한 센터진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차세대 기대주 박재한(2m7)과 전 국가대표 신경수(2m1), 이경원(197cm), 이재민(194cm)이 버틴 센터진은 실업팀에 견주어도 뒤지지 않을 만큼 파워와 높이에서 앞서있다.



그러나 확실한 왼쪽 공격수가 없는 경기대는 라이트의 고성우와 이인석, 김재한 등을 좌우 가리지 않고 수시로 포지션을 바꾸며 왼쪽 공격의 열세를 보완한다는 전략이다.



수비에서는 살림꾼 리베로 최부식을 주축으로 경기대 특유의 끈질긴 수비력을 선보일 전망.



이경석 감독(41)은 “2차 대회까지는 무난히 진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실업선수 드래프트로 세터 강병화가 빠지게 되면 전력손실이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 대체요원인 김경호를 1차전부터 자주 기용, 실전감각을 익히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희대>



지난 해 슈퍼리그 1차대회에서 우승한 후 춘계대학연맹전을 석권, 경희대는 이번 대회서도 경기대, 한양대와 함께 대학 3강으로 꼽힐만큼 안정된 전력을 유지하고 있다.



2년차를 맞는 세터 황원식이 안정을 찾은 경희대는 고교 동기생인 윤관열, 박석윤 좌우 쌍포의 활약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또 작은 키에도 불구, 천부적인 기량을 인정받고 있는 이영수(182cm)가 이들의 뒤를 받치고 있어 믿음직 스럽다.



이동현이 고군분투하던 센터진에는 부상으로 1년여 동안 벤치를 지켰던 정호선이 살아난 것이 큰 힘.



정호선은 부상공백으로 기량을 100% 발휘하지 못하고 있으나 경기를 거듭하면 회복될 것이라는 게 김희규 감독(51)의 진단이다.



교체멤버가 충분하지 못한 경희대로서는 올 해 입학예정인 유스대표 출신의 김철홍(197cm)의 가세로 한숨을 돌릴 전망이다.



김철홍은 훈련중 손목부상을 입어 제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으나 부상에서 회복될 경우 공·수에서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김희규 감독은 “목표는 3차대회 진출”이라며 지난해의 돌풍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를 보였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