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국 불교신자들의 '관 속 드러눕기' 의식

1.jpg
▲ 16일(현지시각) 태국 방콕 교외 논타부리의 와타킨 절에서 단체 ''부활'' 의식이 진행되고 있다. 일가족이 관 속에 드러누워 기도하고 있다. 지난 2008년 승려들이 이 의식을 처음 시작한 이후 매일 수십 명이 이 절에 찾아와 ''죽음''을 겪어보고 새 생활을 다시 시작하는 기회를 찾는다. 약 1분간 진행되는 이 의식은 참가자들의 나쁜 업(카르마·karma)은 소멸시키고 그들이 죽음과 ''화해''하도록 도와주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연합뉴스
2.jpg
▲ 16일(현지시각) 태국 방콕 교외 논타부리의 와타킨 절에서 단체 ''부활'' 의식이 진행되고 있다. 일가족이 관 속에 드러누워 기도하고 있다. 지난 2008년 승려들이 이 의식을 처음 시작한 이후 매일 수십 명이 이 절에 찾아와 ''죽음''을 겪어보고 새 생활을 다시 시작하는 기회를 찾는다. 약 1분간 진행되는 이 의식은 참가자들의 나쁜 업(카르마·karma)은 소멸시키고 그들이 죽음과 ''화해''하도록 도와주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연합뉴스
3.jpg
▲ 16일(현지시각) 태국 방콕 교외 논타부리의 와타킨 절에서 단체 ''부활'' 의식이 진행되고 있다. 일가족이 관 속에 드러누워 기도하고 있다. 지난 2008년 승려들이 이 의식을 처음 시작한 이후 매일 수십 명이 이 절에 찾아와 ''죽음''을 겪어보고 새 생활을 다시 시작하는 기회를 찾는다. 약 1분간 진행되는 이 의식은 참가자들의 나쁜 업(카르마·karma)은 소멸시키고 그들이 죽음과 ''화해''하도록 도와주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