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대행, 『신당 창당 12월께』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08월 09일 00:00     발행일 1999년 08월 09일 월요일     제0면
국민회의 이만섭(李萬燮) 총재권한대행은 8일 여권이 추진중인 신당 창당과 관련, 『창당은 연말인 12월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행은 이날 KBS 제1TV 「일요진단」 프로그램에 출연, 『8월30일 중앙위를 열어 창당을 결의하고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 창당에 관한 모든 문제를 논의하는 한편 신진인사 영입을 위한 별도의 조직체를 만들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당의 지도체제에 대해 『총재아래 대표 및 5-6명의 최고위원으로 구성해최고위원들이 실질적으로 당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당무위원도 30-40명 정도로하는게 바람직하다』면서 신진인사 영입기준에 대해서는 『도덕적으로 깨끗하고 애국심이 있는 인물이어야 하며 젊은 피라고 해도 오염된 사람은 안된다』고 밝혔다.



내각제 개헌문제에 대해 이 대행은 『김종필(金鍾泌) 총리가 기자회견을 통해 연내 개헌을 유보하겠다고 밝힌 것은 15대 국회에서는 개헌을 않겠다는 얘기』라면서『16대 국회에서 개헌을 하느냐 여부는 아무도 모르며 16대 의석분포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달려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임기말 개헌문제에 대해 이 대행은 『임기말에 무슨 개헌을 하느냐』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뒤 『김 대통령은 임기동안 사심없이 국정을 수행해 역사에 남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외에는 다른 생각은 없으며 야당에서오해하는 것처럼 (정권연장을 위해) 그런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사견임을 전제한뒤 『내각제를 하려면 국회의원의 질이 높아야 하고깨끗해야 하는데 국민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혀 내각제 개헌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선거법 개정과 관련 이 대행은 『야당과 대화를 통해 논의할 생각이며 날치기 등을 통해 선거법 개정을 강행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의 정치재개에 대해 이 대행은 『전직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소리를 지르는 것은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