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YS 『DJ비자금 때되면 밝힐 것』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08월 09일 00:00     발행일 1999년 08월 09일 월요일     제0면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은 8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비자금을 소상히 알고 있고, 때가 되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 총무가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상도동을 방문한 이 총무에게 이같이 말하고 97년 검찰의「DJ비자금」 수사유보에 언급, 『당시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면 대통령 선거가 안될 것같아 중단시킨 것』이라며 『김 대통령이 이제 대통령에 취임했으니 (비자금) 수사를재개하지 않을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민주산악회 재건에 대해 김 전 대통령은 『DJP의 장기집권 음모가 진행중인만큼 한나라당이 강한 야당이 돼 「반DJP」의 중심이 돼야 한다』며 『민산은 한나라당이 강한 야당이 되도록 도움을 주자는 것』이라며 계속 추진할 의향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어 『나는 대통령을 할 것도, 야당 총재와 민산 회장을 할 사람도 아니고오직 DJP의 장기집권 음모를 막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그래서 민산과 한나라당에관심을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총무는 전했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