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지방경찰청 민중의 지팡이 다짐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10월 21일 00:00     발행일 1999년 10월 21일 목요일     제0면




21일 54번째 맞는 경찰의날.

인천지방경찰청은 이날 민중의 지팡이로서 사회정의를 구현하는 경찰상 정립을 다시한번 다짐한다.



그러나 매년 경찰비리가 잇따라 터져나오고 사회불안 현상이 증폭되면서 실추된 위신을 회복하고 책임을 다하는 경찰상 확립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수사권 독립을 둘러싸고 검찰과 첨예한 신경전이 일면서 매년 주기적으로 경찰내부의 무능과 부패고리가 적발돼 경찰위상마저 심각하게 흔들리는 상황이다.



파출소장의 여대생 성폭행, 성상납, 폭력배와의 술판, 도박, 금품수수 등 경찰관 이미지를 먹칠한 사건들이 줄줄이 터졌다.



특히 공직 사정이 강조되면서 불거진 잇단 잡음은 사정기관으로서의 경찰위신을 얼룩지게 만들고 있다.



9만여 경찰관중 극히 일부의 비리라는 경찰내부의 항변에도 불구하고 근무기강의 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과 함께 국민의 경찰이 아닌‘국민위의 경찰’로 구태를 떨치지 못하다는 비판이 여전이 높다.



이같은 움직임속에 경찰대학출신과 일부젊은 경찰간부들 사이에 무능, 무사안일하고 군림하는 경찰관의 과감한 퇴출을 통해 경찰상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바람직한 변화의 조짐도 일고있다.



인천지방경찰청 간부는 “장차 수사권 독립을 염두에 둔다면 경찰의 엄격한 법집행과 역량 배양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조직의 잘못을 과감히 도려내는 아픔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손일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