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제2연륙교 투자효과있다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10월 21일 00:00     발행일 1999년 10월 21일 목요일     제0면




인천시가 캐나다의 아그라사와 공동으로 추진중인 인천국제공항 제2연육교 건설사업이 시의 적은 투자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따라 시는 전체 사업비 1조5천2백억원 가운데 1.5%인 228억원을 투자키로 하고 자본금을 출자, 올해안에 사업추진을 위한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같은 제2연육교에 대한 평가는 인천발전연구원이 실시한 ‘민관합동법인 출자 타당성 검토’결과 나타났다.



이 검토서에서 인발연은 시 출자참여와 관련, “사업추진 초기에 사업추진 주체를 명확히 하고, 민간제안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사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다”고 밝히고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통해 공사비를 조달할 경우, 지방정부가 참여했음을 해외투자가들에게 보여 줌으로써 사업의 신뢰성을 높이고 결과적으로 자본조달을 용이하게 한다” 고

덧붙였다.



또 인발연은 2000년까지 사업을 준비하고, 2001년 사업을 확정한 뒤 2003년부터 2007년말까지 실질적인 건설단계에 들어간다는 일정을 전제하고 총공사비의 15%인 민관합동법인의 자본금 지분비율을 ▲아그라사 등 70% ▲인천시 10% ▲기타 국내 출자자 20%로 하는 설립방안을 제시했다.



이에따라 인발연은 올해 사업계획서를 수립하는 데 드는 비용 20억원을 인천시와 아그라사가 각각 50%씩 부담하고 2001년 사업시행자가 결정되면 총사업비의 15% 가운데 잔여분 218억원을 시가 증자하고 나머지는 아그라사(1천526억원)와 국내 출자자(436억원)가 분담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같은 일정에 따라 제2연육교가 건설되면 생산유발액은 3조8천91억원, 부가가치 유발액 1조5천163억원, 고용유발 4만7천576명에 달할 것으로 인발연을 예측했다.



시는 이같은 인발연의 타당성 검토결과에 따라 21일 시 출자를 위한 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달 열리는 시의회에 출자 동의안을 상정할 방침이다./유규열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