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시즌 프로농구의 성적은 센터싸움나름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10월 22일 00:00     발행일 1999년 10월 22일 금요일     제0면




‘올 시즌 성적은 센터가 좌우한다.’

99∼2000시즌 프로농구는 센터싸움에서 판가름날 전망이다.



프로농구 10개 구단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지방도시를 순회하면서 펼친 99애니콜투어챔피언십 예선리그 결과 막강한 센터를 보유한 대전 현대와 청주 SK, 수원 삼성, 광주 골드뱅크가 모두 본선 4강에 올랐다.



이번 투어챔피언십에서 이들 팀 센터들은 리바운드와 득점에서 뛰어난 활약을보여 센터의 활약여부가 승패와 직결된다는 공식이 두드러졌다.



올시즌 가장 눈에 띄는 센터는 시즌 3연패를 노리는 현대의 로렌즈 홀.



정통센터인 홀(203cm)은 이상민과 조성원등 고감도 외곽포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안하던 현대의 골밑을 맡아 리바운드는 물론 고비마다 득점까지 터뜨리는 등 제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삼성역시 센터인 버넬 싱글튼이 삼성의 골밑을 든든히 지켜주는 틈을 타 루키 GJ. 헌터가 문경은과 함께 외곽포를 마음껏 쏘아대는 역할분담이 제대로 이뤄져 상위진출을 노린다.



지난 시즌 8위로 부진했던 SK는 현대에서 센터 재키 존스를 데려옴으로써 공격력이 살아나고 있으며 존스는 서장훈-현주엽과 함께 트리플포스트를 구축해 ‘높이농구’를 예고했다.



이에 비해 지난시즌 준우승팀 부산 기아는 윌리포드와 리드를 내보내고 끌어들인 용병센터 디온 브라운과 토시로 저머니가 한국코트 적응을 제대로 못해 4강문턱에서 좌절했다.



또 원주 나래와 창원 LG는 역시 허약한 센터진으로 인해 올 시즌 고전을 면치못할 것으로 내다보인다./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