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후보자 확정

경기일보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1999년 11월 27일 00:00     발행일 1999년 11월 27일 토요일     제0면




프로야구의 각 포지션별로 최고의 선수를 뽑는 99골든글러브의 후보자들이 확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6일 417명의 등록 선수 중 이승엽(삼성)과 정민태(현대)등을 포함해 투수 8명, 포수 6명, 1루수 5명, 2루수 3명, 3루수 6명, 유격수 6명, 외야수 13명, 지명타자 5명 등 총 52명을 올시즌 골든글러브 후보자로 발표했다.



이날 확정된 후보자들의 선정 기준은 먼저 개인 타이틀 수상자들을 모두 포함시킨 뒤 투수가 15승 이상 또는 30세이브포인트 이상, 방어율 4.00 이하이고 포수는 전 경기의 2분의1이상 출전하고 타율 0.220 이상이다.



내야수와 외야수는 전 경기의 3분의2 이상 출장과 규정 타석을 채우는 것을 기본 요건으로 하고 내야수는 타율 0.240 이상, 외야수는 타율 0.280을 넘어야 한다.



또 지명타자는 규정 타석을 채운 선수 가운데 타율 0.280 이상이다.



구단별로 후보자 분포를 살펴보면 99시즌 한국시리즈 우승팀 한화가 정민철, 구대성, 장종훈 등 11명으로 가장 많고 롯데와 두산, 현대는 각각 8명을 배출했다.



삼성은 이승엽, 김기태 등 7명이며 LG와 해태는 각 5명씩이다.



반면 구단 매각을 추진중인 쌍방울은 지난 2년동안 우수선수를 모두 트레이드한 탓에 단 한명의 후보자도 내놓지 못했다.



올 해 골든글러브 수상자는 12월 11일까지 전국 언론사의 프로야구 기자 및 해설위원 314명의 투표로 결정되고 12월15일 오후 5시 잠실 롯데월드호텔에서 시상식을 갖는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