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리그 클래식 수원FC vs 수원 삼성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선수들이 뒤엉켜 볼을 다투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전국최초 수원더비 경기의 관심을 반영하듯 관중석이 가득 메워져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2).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경기를 마친 양팀선수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3).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수원FC 응원단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4).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수원FC 응원단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5).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선수들이 뒤엉켜 볼을 다투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7).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수원 삼성 산토스가 선취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0).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선수들이 뒤엉켜 볼을 다투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2).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선수들이 뒤엉켜 볼을 다투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4).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수원FC 김병오가 동점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5).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선수들이 뒤엉켜 볼을 다투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6).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경기를 마친 양팀선수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8).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입장 및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19).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전국최초 수원더비 경기의 관심을 반영하듯 관중석이 가득 메워져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20).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전국최초 수원더비 경기의 관심을 반영하듯 염태영 수원시장, 김영진, 백혜련 등 국회의원들이 경기장을 찾아 양팀 선수단을 격려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21).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전국최초 수원더비 경기의 관심을 반영하듯 염태영 수원시장, 김영진, 백혜련 등 국회의원들이 경기장을 찾아 양팀 선수단을 격려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23).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전국최초 수원더비 경기의 관심을 반영하듯 염태영 수원시장, 김영진, 백혜련 등 국회의원들이 경기장을 찾아 양팀 선수단을 격려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25).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전국최초 수원더비 경기의 관심을 반영하듯 관중석이 가득 메워져 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w프로축구 수원 FC-수원 삼성 범160514 (27).jpg
▲ 14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수원FC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선수들이 뒤엉켜 볼을 다투고 있다. 김시범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