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세영, 막판에 역전 노렸지만 아쉽게도 결국 LPGA 킹스밀 공동 3위…시즌 6번째 톱10은 달성

허행윤 기자 heohy@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05월 23일 08:55     발행일 2016년 05월 23일 월요일     제0면
P1.jpg
▲ 사진=김세영 킹스밀 3위, 연합뉴스
김세영 킹스밀 3위.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에서 아쉽게도 공동 3위에 머물렀다.

그녀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파71·6379야드)에서 펼쳐진 대회 마지막날 경기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 등으로 5언더파 66타를 기록해 최종 합계 12언더파 272타로 제리나 필러(미국)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톱10 진입은 올시즌 들어 벌써 6번째다.

4라운드 막판 5개 줄버디를 낚으면서 역전을 노렸지만. 아쉽게도 선두 주타누간을 따라잡는데는 실패했다.

허행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