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성윤 연천군 시설관리공단 이사장 “변화와 혁신을 통해 경쟁력있는 공기업으로 발돋음 하겠습니다”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06월 23일 16:02     발행일 2016년 06월 24일 금요일     제0면
▲ 서성윤 이사장

“변화와 혁신을 통해 주민에게 공헌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공기업이 되겠습니다.”

연천군 시설관리공단 서성윤 이사장은 고객관점·고객중심 경영을 강조하며 조직의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취임한 지 3개월이 넘은 서 이사장은 오늘도 주민에게 공헌하면서도 수익을 창출할 방법을 찾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

서 이사장은 “공단의 수지율은 2013년 79.65%, 2014년 66.24%, 2015년 59.9%로 떨어져 수년째 경영부진을 겪고 있다”며 “이는 영화관 한 곳 없는 연천에 주민의 문화 욕구 충족을 위한 기획공연 등으로 수레울 아트홀의 경영적자가 계속되고, 공설운동장, 교통약자지원센터, 공영주차장, 청소년수련관 등의 수지율이 매우 낮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2014년 청소년수련관과 교통약자이동센터 등 비수익사업시설을 수탁받아 수익률 하락이 가속화 되는 등 구조적인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 이사장은 공기업으로서 주민에게 공헌하면서 수익을 창출하는 해결책으로 변화와 혁신을 꼽았다. 이를 위해 그는 계획에 의한 전문적 시설환경 관리와 상황별 대처능력을 향상시키고자 종합관리체계를 구축했다. 또 지역 내 공익사업을 통해 고객 편의를 제공하는 등 공단의 이미지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특히 서 이사장은 경영 부재로 인한 비효율과 근무연수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해소하고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공단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세 차례 설명회를 열어 내년부터 성과연봉제를 시행키로 했다.

성과연봉제는 정부 권고안에 따라 기본연봉 인상률의 차등 폭은 2%포인트를 유지하고 성과연봉의 비율은 15% 이상 확대해 적용키로 했다. 이는 일하는 직원은 충분한 보상을 실시해 신명나는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수년간 지속하던 경영부진을 딛고 경쟁력 있는 우수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서 이사장은 연천에서 태어나 지난 1980년 공직에 들어와 면장, 선사문화관리사업소장, 복지지원과장 등을 역임하며 지역과 주민을 위해 한결같은 마음으로 봉사해왔다.

서성윤 이사장은 “수년째 지속된 경영부진에서 벗어나고자 모든 직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고 있다”며 “36년간의 행정경험을 바탕으로 주민의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여 변화하는 공기업, 경쟁력 있는 공기업, 주민의 신뢰를 얻는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연천=정대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