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vs 넥센… 파이팅 외치는 kt 선수들

크기변환__20160713182718_YON_12680.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시작 전 KT 선수들이 파이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84429_YON_12940.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KT 선수들이 경기 시작을 앞두고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90558_YON_13028.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넥센 선발 박주현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90712_YON_13044.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KT 선발 장시환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91140_YON_13110.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KT 조범현 감독이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91951_YON_13196.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2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KT 심우준이 동점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가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92907_YON_13210.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3회초 무사 1,2루 상황에서 넥센 김하성이 1타점 안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94318_YON_13310.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3회초 5점을 내준 KT 조범현 감독과 코치들의 표정이 심각하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713195148_YON_13384.jpg
▲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와 넥센의 경기. 3회초 무사 1,3루 상황에서 넥센 대니 돈이 홈런성 타구를 친 뒤 홈을 밟고 있다. 홈런성 타구를 관중이 잡아 결국 2루타로 처리.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