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일보 독자권익위원회, ‘2016년 제7차 회의’

이명관 기자 mk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07월 28일 18:51     발행일 2016년 07월 29일 금요일     제13면
독자위원회 전160728 (5)_R.jpg
▲ 경기일보 독자위원회가 28일 본사 회의실에서 열려 독자위원들이 지난달 본보에 게제된 편집내용 등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전형민기자

경기일보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고진수)는 28일 오전 11시 본보 1층 회의실에서 ‘2016년 제7차 회의’를 열고, 지난 한달간 게재된 신문 기사와 편집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위원들은 ‘어른들의 벽 넘어 학교 가는 아이들’은 용인의 두 아파트 사이에 설치된 철조망 담벼락을 천진난만한 표정을 짓고 넘는 아이들의 모습 등을 다뤘다. 어른들의 갈등으로 생긴 철조망담벼락에 대한 현상을 적나라하게 표현했으며, 갈등이 봉합되길 바라는 희망을 글로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천동현 경기도의원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 등 기사는 3회 게재를 통해 현직 도의원의 석연찮은 개인 학위 과정을 여과없이 다뤘다는 평이다. 이를 통해 다른 사회의 지도층들이 본인의 지위를 이용해 사심을 채우는데 쓰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건강은 독자들에게 최고의 관심사항인데 ‘12~13세 여성청소년 자궁경부암 무료접종’ 기사는 접종 시기 등 정보가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독자들이 기사를 통해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있도록 해달하고 요청했다.

또 ‘남지사 “사드 찬성”…野ㆍ평택 반발”기사에 대해, 정부가 전날 오후 이미 ‘성주’로 확정됐음을 발표해 여타 일간지들은 이를 다뤘다고 설명했다. 이후 경기일보만 이같은 뒷북 기사를 왜 쓴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어 비판했다.

이명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