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우 아닌 화가 이혜영

1.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2.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3.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4.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5.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6.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7.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8.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9.jpg
▲ 두 번째 개인전 ''뮤즈 오브 더 윈드(Muse of the Wind)''를 여는 이혜영 작가가 서울 종로구 진화랑에 전시된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30일까지 신작 20점 외, 구작 18점과 조형물 2점, 외관 대형 설치물이 전시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