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亞예선 한국vs중국

크기변환__20160901203323_YON_556.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대표팀 지동원이 첫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04205_YON_696.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대표팀 지동원이 첫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04242_YON_708.jpg
▲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지동원의 선취골로 이어지는 헤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04347_YON_720.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선취골을 넣은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11803_YON_900.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기성용이 중국 쑨커에게 걸려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11803_YON_904.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장현수와 중국 런항이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11858_YON_908.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중국 우레이가 시저스킥을 선보이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14447_YON_1094.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중국 응원단이 두번째 추격골이 터지자 일제히 일어나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15224_YON_1148.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강슛을 날리고 있다.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15812_YON_1204.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이청용이 헤딩으로 득점을 성공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크기변환__20160901220201_YON_1268.jpg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가 한국의 3대2 승리로 끝났다. 경기를 마치고 오재석이 그라운드에 엎드려 있자 기성용이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