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최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 여주의 해슬리 나인브릿지에서?

이지현 기자 j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10월 17일 17:01     발행일 2016년 10월 17일 월요일     제0면
나인브릿지.jpg

한국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가 개최될 가운데 개최지로 여주가 유력하게 손꼽히고 있다.

세계적인 골프 투어를 경기도에서 개최하게 될지 주목된다.

PGA 투어와 대회 개최를 협의해 온 CJ그룹은 내년 10월 PGA 투어 정규대회를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대회 공식 명칭은 ‘CJ컵@나인브릿지’다.

대회 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CJ그룹이 타이틀 스폰서로 나서는 만큼 경기도 여주의 해슬리 나인브릿지 또는 제주 서귀포시의 나인브릿지 골프장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높다.

CJ그룹 관계자는 “아직 대회 개최 정확한 날짜와 대회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다”며 “오는 24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협약식을 갖고 구체적인 일정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팀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