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주·연천 폐 軍 관사 방치 활용방안 마련 시급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11월 09일 13:39     발행일 2016년 11월 10일 목요일     제0면
▲ 폐군관사
▲ 폐군관사

북한과 접경한 파주시와 연천군 등지에 군부대 관사로 사용하다 폐기된 건물들이 철거되지 않고 방치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이 건물들에 대한 활용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파주시의 경우, 적성면 구읍리 일대 5층짜리 3개 동인 군부대 관사가 5년째 빈 채로 남아있다. 이 관사는 시설이 낡아 안전등급 E등급을 받고 폐쇄됐다. 그러나 울타리에 이중 철조망을 친 것 이외에 제대로 관리되지 않으면서 도시 미관 저해는 물론 우범지대로 전락할 우려를 낳고 있다.

적성면 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는 “외지에서 사람들이 오면 심지어 ‘교도소’가 아니냐고 묻기도 한다. 청소년들의 탈선 흔적은 금방 확인된다”며 “조만간 주민들 의견을 모아 부대장에게 철거를 요구하는 건의문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지역 군부대 관계자는 “이 건물을 철거하는데 10억 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며 “육군본부의 중기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여러 차례 건의했다. 육군본부가 전체적으로 현장을 보고 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천군도 사정은 마찬가지로 신서면 도신리, 내산리, 군남면 옥계리 등 3곳에 36채에 이르고 있고, 그나마 이 가운데 도신리에 있는 4채는 이달 철거에 들어갔고, 9채는 다음 달 철거할 예정이다. 밤이면 청소년들이 모여 드나들고 있고 소주병과 담대 꽁초들이 널려 있어 탈선과 범죄에 노출되고 있다. 

또한, 관사뿐 아니라 군인들이 떠난 군 막사도 2곳으로 공간 활용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철거비용은 1억5천만 원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내산리와 옥계리 관사 23채는 예산 배정이 미뤄지면서 오는 2018년 이후에나 철거가 이뤄질 전망이다. 연천지역 군부대 관계자는 “우범지대화 등 주민들이 우려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며 “급한 곳에 예산 배정이 이뤄지다 보니 철거가 미뤄진 측면이 있다. 최대한 예산을 확보해 철거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천군 관계자는 “몇 년 전부터 사용하지 않는 관사의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며 “군부대와 협의했지만, 예산이 없다며 철거를 미루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군부대 관계자는 폐관사가 “우범지대화 등 주민들이 우려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며 “급한 곳에 예산 배정이 이뤄지다 보니 철거가 미뤄진 측면이 있다. 최대한 예산을 확보해 철거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