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진두 부지조성공사 감리단장 “안전 최우선… 연천SOC실증연구센터 건립 이상무”

꼼꼼한 현장점검 3년여간 안전사고 ‘0’
향토 미래 이끌 랜드마크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될 것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11월 24일 19:10     발행일 2016년 11월 25일 금요일     제0면
▲ 20161122_113300

“연천의 랜드마크가 될 ‘연천SOC실증연구센터’ 건립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가 기대되는 만큼, 연천군민들을 위해 더욱 안전한 시설을 만들고자 노력하겠습니다.”

60여 년동안 많은 민원의 대상이 됐던 연천군 연천읍 일대 현가리 사격장이 이전하고, 이 자리에 국가핵심시설인 ‘연천SOC실증연구센터’가 들어선다. 센터의 기초공사가 마무리가 단계에 들어서면서, 다음달 말 마무리될 부지조성공사를 차질없이 마무리하기 위해 촉각을 세우고 있는 이가 있다. 남진두 연천 SOC실증연구센터 부지조성공사 감리단장이 그 주인공이다. 

남 단장은 “60여 년간 케케묵은 민원이자 골칫거리였던 현가리 사격장의 이전과 함께 센터가 건립된다는 소식에 지역 주민들이 매우 기대하고 있다”며 “지역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라도, 지난 3년여 간의 공사 기간동안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던 현장에서 공정대로 차질없이 공사를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옥산리 191-11번지 현가리 사격장 부지 69만㎡에 들어서는 센터는 모형이 아닌 현장 시뮬레이션으로 실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도로 강도나 건축물 강도 등을 공간 제약 없이 실험할 수 있는 국가핵심시설이다. 남 단장은 “센터의 건립으로 연구인력과 유관기관 인력 900여 명이 연천지역으로 이주하면서 고용창출 등 경제 파급효과가 연간 2천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군이 접경지역 이미지를 벗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남 단장은 30여 년간 건설 현장에서 일하며 ‘현장에서의 안전’이 가장 우선임을 강조해왔다. 그는 모든 장비의 점검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항상 현장에 가장 먼저 나가 장비를 점검하고, 복장과 안전모 등 공사의 기본을 철저하게 점검해 현장에서는 ‘꼼꼼이’로 통한다. ‘점검, 또 점검’을 외치는 그를 보고는 현장 소장들조차 그의 철저함과 꼼꼼함에 고개를 내젓기도 한다.
또 남 단장은 공사를 진행하면서 주변과 공사장의 환경에도 항상 신경을 곤두세운다.

공사차량은 철저히 세륜시설을 통과하며 운행하도록 지시하고, 비산먼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사현장에는 살수차로 계속해서 물을 뿌린다. 그는 “공사현장에서 지켜야 할 너무나 당연한, 기본적인 것들이지만, 이러한 기본을 철저히 지키지 못하면 안전사고가 일어난다”고 말하며 “‘이번 한 번쯤이야’ 하는 생각을 버리는 것이 안전을 지키는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그는 “첨단 건설기술 허브가 마련되는 등 센터가 건립되면 연천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현재 98%의 공정률을 보이며 막바지 공사중인 만큼, 다음달 완공을 위해 남은기간 정확한 공정 속에서 안전하게 센터 설립 공사를 마무리해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