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김광현, 내년 1월5일 일본에서 팔꿈치 수술 결정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12월 19일 16:29     발행일 2016년 12월 19일 월요일     제0면
▲ 김광현.경기일보 DB
▲ 김광현.경기일보 DB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좌완 에이스 김광현(28)의 수술 일정이 확정됐다.

SK는 “김광현 수술에 대해 구단, 선수가 함께 미나미 공제 병원과 상의한 결과 수술 날짜가 1월 5일로 결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SK와 4년 85억원(계약금 32억원, 연봉 53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한 김광현은 팔꿈치 통증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5일 일본 미나미 공제병원에서 검진을 받았다. 검진 결과 수술을 통해 완벽하게 치료하는 편이 낫다는 소견을 받았고, 구단과의 협의 하에 왼쪽 팔꿈치 인대접합수술(토미존서저리)을 받기로 결정했다.

팔꿈치 수술 결정으로 2017년 시즌 아웃이 불가피해진 김광현은 2018년 완벽한 몸상태로 마운드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회복에 매진할 전망이다.

SK는 “김광현은 수술을 마친 뒤 일본에서 회복을 하면서 상태를 지켜볼 예정이며 몸 상태에 따라 병원과 함께 구체적인 향후 스케줄을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