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리온 ‘크리스마스 매치’서 난적 모비스에 짜릿한 역전승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6년 12월 25일 18:42     발행일 2016년 12월 26일 월요일     제21면
▲ 2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울산 모비스의 경기에서 고양 바셋이 레이업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2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울산 모비스의 경기에서 고양 바셋이 레이업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상승세의 울산 모비스를 누르고 다시 연승행진을 시작했다.

오리온은 2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모비스에 78대70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오리온은 16승7패를 기록하며 2위 안양 KGC인삼공사와(16승6패)의 승차를 반경기로 좁혔다.

최근 ‘주포’ 헤인즈의 공백을 대체 용병 존슨과 국내 포워드진으로 잘 메우고 있는 오리온은 1쿼터에서 국내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평소 수비와 리바운드에서 궂은일을 도맡아하는 장재석이 찰스 로드와의 대결에서 6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친 오리온은 1쿼터를 18대17 한 점 앞선 채 마쳤다.

그러나 2쿼터들어 찰스 로드가 골밑을 장악한 모비스는 전세를 역전시켰다. 여기에 전준범의 고감도 외곽슛까지 터지면서 2쿼터 중반부터 10점차 이상 리드를 유지한 모비스는 41대28로 전반을 앞섰다.

반면, 단 한 개의 3점 슛도 성공시키지 못했던 오리온은 3쿼터에서도 허일영, 김동욱, 바셋 등의 외곽슛이 번번히 림을 벗어나며 고전했다. 하지만 오리온은 3쿼터 6분 여를 남겨둔 상황에서 바셋이 첫 3점 슛을 성공시킨 뒤 득점포가 살아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49-58에서 시작한 4쿼터 초반 찰스로드에게 집중되는 패스를 끊어낸 오리온은 경기종료 6분 여를 남겨두고 바셋의 2점 슛으로 61대60 역전에 성공했고, 65대66에서 김동욱, 바셋의 연속 3점포가 터져 71대66으로 달아났다. 이후 엎치락뒤치락하며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한 양팀은 경기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경기 막판 오리온은 김동욱과 바셋의 3점 포가 불을 뿜으며 승기를 잡았고, 모비스는 찰스 로드의 연이은 실책으로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2쿼터까지 2득점으로 부진하던 바셋은 후반에만 28점을 넣는 등 30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장재석이 17점, 4어시스트의 깜짝 활약을 펼치며 홈팬들에게 짜릿한 역전승을 선사했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