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군단 조국수호 빈틈없다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1월 03일 13:03     발행일 2017년 01월 04일 수요일     제0면
▲ 6군단

‘중서부 전선을 지키는 강한 힘’ 육군 제6군단은 새해 아침을 총성과 함성으로 시작하며 조국수호에 대한 굳은 결의를 다졌다.

지난 2일 6군단 각급 부대는 거점 점령, 방어전투사격, 신년 결의대회, 포병 실사격 훈련 등 역동적이면서도 실전감 넘치는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대대급 부대는 전시 임무수행 행동절차와 작계 시행능력 배양을 위해 유사시 적과 싸워야 하는 실제 거점에서 실사격 훈련을 진행하며 작전계획과 전투준비 절차를 검증했다. 

중대장의 전투준비태세 명령이 하달되자 장병들은 신속하게 진지를 점령해 개인화기와 K-4 유탄발사기로 적을 제압했으며, 60·81mm, 4.2인치 박격포가 화력을 지원하는 등 성공적으로 훈련을 마무리했다.

또 포병부대는 적 도발 상황을 가정해 한·미 연합 화력대비태세를 점검했다.적 포격도발을 식별한 한·미 대포병탐지레이더가 상급 및 즉각대기 포병부대에 관련 내용을 신속하게 전파했다.

이어 지휘부의 사격명령이 하달되자 K-9 자주포 4개 포대(24문)가 신속·정확·충분한 대응사격으로 적의 도발원점과 지휘 및 지원세력까지 초토화시킴으로써 완벽한 한·미 연합 화력대응태세를 재확인했다.

6군단 관계자는 “정유년 새해에도 조국수호를 위해 완벽한 정신무장과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응징할 수 있는 능력있는 전투태세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연천=정대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