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성현, LPGA 투어 ‘새해 주목할 선수’ 지목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1월 05일 13:17     발행일 2017년 01월 05일 목요일     제0면
▲ 박성현.연합뉴스
▲ 박성현.연합뉴스

2017시즌 미국 무대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박성현(24ㆍ넵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에 ‘새해 주목할 선수’로 지목됐다.

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는 5일 ‘2017년 주목할 선수’를 소개하며 첫 승을 노리는 선수와 메이저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하는 선수를 나눠 게재했다. 박성현에 대해서는 “2017시즌 신인이지만 생소한 선수가 아니다”라며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7승을 거뒀고 LPGA 투어 대회에도 7차례 출전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LPGA 투어는 “7차례 대회에서 6번이나 13위 이내의 성적을 냈으며 5개의 메이저 대회에서는 두 번이나 3위 이내에 입상했다”고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박성현 외에 재미동포 앨리슨 리도 첫 우승 가능성이 있는 선수로 평가됐다. LPGA 투어는 앨리슨 리에 대해 “이미 지난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할뻔 했지만 연장전에서 패했다”고 소개하며 특히 UCLA에서 학업을 병행하며 투어 활동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노리는 선수로는 양희영(28·PNS창호), 김세영(24·미래에셋), 이미림(27·NH투자증권) 등 한국 선수들이 대거 지목됐다. 양희영은 메이저 대회에서 10위 안에 14차례나 들었고, 김세영은 최근 10번의 메이저 대회에서 5차례나 10위 안에 드는 등 우승권을 맴돌았다. 이미림 역시 최근 3년 사이에 메이저 대회 10위 이내 성적을 세 차례 기록하는 등 곧 ‘메이저 왕관’을 쓰게 될 선수로 거론됐다.

이들 세 명 외에는 메이저 대회에서 ‘톱10’ 성적을 통산 12차례 기록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가 메이저 첫 우승에 도전하는 선수로 꼽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