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GA ‘영건’ 저스틴 토머스(미국), 소니오픈서 54홀 최소타 ‘돌풍’

1R서 역대 최연소 ‘꿈의 59타’ 이어 3라운드까지 최소타로 독주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1월 15일 16:11     발행일 2017년 01월 15일 일요일     제0면
▲ 저스틴 토머스.연합뉴스
▲ 저스틴 토머스.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2017년 돌풍의 주역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하와이 시리즈를 모두 정복할 기세다.

토머스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골프장에서 열린 PGA 투어 소니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 잡아내며 5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22언더파 188타를 기록한 토머스는 2위 잭 존슨(미국)을 7타나 따돌리며 단독선두를 질주 중이다.

토머스는 지난주 하와이 마우이섬에서 열린 PGA 투어 SBS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017년을 힘차게 출발했다. 같은 하와이에서 열린 이번 소니오픈에서도 1라운드 역대 최연소 ‘꿈의 59타’를 달성하고, 2라운드에도 6언더파 64타를 때려 PGA 투어 36홀 최소타를 기록하며 기세 몰이에 가속도를 붙였다.

3라운드에서도 기록을 세웠다. 토머스는 54홀 최소타(188타) 타이기록을 세우며 독주 체제를 이어갔다. 이는 2010년 스티브 스트리커가 존디어 클래식에서 1∼3라운드 동안 세운 188타와 동타다. 그만큼 그의 2주 연속 우승 가능성도 커졌다.

토머스는 전반 파 행진을 이어가다가 9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후반에는 10번 홀(파4), 14번 홀(파4), 16번 홀(파4)에서 버디 행진을 이어가며 후발 주자들과 격차를 벌렸다.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도 4m가량 버디 퍼트에 성공하면서 PGA 투어 사상 54홀 최소타 동타를 만들었다.

전날 공동 13위에 올라 상위권 진입을 노렸던 양용은(45)은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1오버파 71타를 치고 중간합계 7언더파 203타를 기록, 공동 48위로 미끄러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