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별들의 축제, 다양한 볼거리로 팬들 ‘흐믓’…MVP는 강아정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1월 15일 19:34     발행일 2017년 01월 15일 일요일     제0면
▲ 1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출전 선수들이 등장하며 춤을 추고 있다.연합뉴스
▲ 1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출전 선수들이 등장하며 춤을 추고 있다.연합뉴스

여자농구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1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는 다채로운 행사로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즐겁게 했다. 팬 투표로 선정된 국내 선수 5명과 외국인 선수 4명, 감독 추천 국내 선수 3명 등으로 구성된 각 팀 올스타들은 모처럼 긴장감을 풀고, 팬들과 소통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선수들은 평소에 볼 수 없었던 춤과 연극은 물론, 쿼터 중간중간 팬들과 게임을 즐기며 호흡도 맞췄다. 코칭스태프들은 인간 공이 돼 핀을 넘어뜨리는 볼링 게임으로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고, 6개 구단의 응원단장들도 합동 공연을 펼치며 흥을 돋궜다.

팬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서 3년차 이하 선수들로 구성된 라이징 스타들은 가수 박진영과 배우 오만석 등 연예인 올스타와 오프닝 경기를 펼치며 올스타전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올 시즌 여자농구 신인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김지영(부천 KEB하나은행)과 박지수(청주 국민은행)는 인기 드라마 ‘도깨비’의 명장면을 재연해 팬들을 즐겁게 했다. 김지영과 박지수는 1쿼터를 마친 뒤 각각 배우 김고은과 공유 역할을 맡아 연기를 펼쳤다. 

박지수는 연기가 어색한 듯 쑥스러운 웃음을 터뜨렸지만, 김지영은 연기자 못지않은 제스처로 박수갈채를 받았다. 연기를 마친 두 선수는 겉옷을 벗고 경기장에 울려 퍼진 걸그룹, 트와이스의 히트곡 ‘TT’에 맞춰 댄스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날 올스타전에서는 용인 삼성생명ㆍ인천 신한은행ㆍ국민은행으로 팀을 이룬 블루스타가 종료 4초를 남기고 터진 박지수의 결승골을 앞세워 구리 KDB생명ㆍKEB하나은행ㆍ아산 우리은행으로 구성된 핑크스타를 102대100으로 꺾었다. 이날 28분을 뛰며 16점, 5리바운드를 기록한 블루스타의 강아정(국민은행)은 ‘별 중의 별’(최우수선수)로 뽑혔다.

올스타전의 또 다른 볼거리인 3점슛 콘테스트에서는 이경은(KDB생명)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경은은 결승에서 신들린 듯한 슛 감각으로 18점을 기록, 강아정(13점)과 3년 연속 3점슛 여왕 자리에 도전한 박하나(삼성생명ㆍ11점)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