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시, 지역 융합형 신성장 발굴사업에 7억원 지원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1월 17일 15:39     발행일 2017년 01월 18일 수요일     제0면
안양창조산업진흥원(원장 박병선)은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전통제조업과 혁신적 ICT 및 SW기술융합 R&D를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등 지역 융합형 신성장 발굴사업에 7억 원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4차 산업혁명으로 꼽히는 SW기술혁신이 제조업의 하드웨어적 요소를 대체하고,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이 확산되면서 산업간 경계가 모호해지는 상황이다.

창조산업진흥원은 이에 전통산업 위기극복 돌파구를 마련하고 지역간 동반성장형 협력모델을 만드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따라서 기업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융합 및 협력요소를 파악함과 아울러 기업 간 연결을 위한 전담 코디를 운영해 협력체계 구축 및 협업사업 발굴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제조업과 ICT기반기업 간의 융합 및 협업R&D 분야에 6억 원을 지원한다. 지역 간 동반성장 엔진을 구축하고 이종 산업 간의 융합에도 힘을 모을 방침이다. 또한 기업의 사업수행 능력 배양과 정부 공모사업 수주를 용이하게 하는데 1억 원을 투입해 실질적인 도움이 기업에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박병선 안양창조산업진흥원장은 “안양이 당면한 성장한계를 극복해 제2의 안양부흥을 가속화 하고자 한다”며 “기업 간의 융합과 협력을 지속함으로써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기업을 육성하고 이것이 지역경제 활력과 일자리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양휘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