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승철 경기북부경찰청장, 연천署 치안현장방문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1월 18일 17:17     발행일 2017년 01월 19일 목요일     제0면

이승철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18일 연천경찰서를 방문해 경찰서장 및 과ㆍ계장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민과 함께하는 따뜻하고 믿음직한 경찰’을 주제로 일곱 번째 일선 경찰서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고 ‘자율과 책임’을 통한 ‘안전치안’, ‘안보치안’, ‘활력 치안’ 구현을 위한 업무추진방향을 연천서 지휘부와 공유해 지역특성에 따른 맞춤형 치안을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이 청장은 연천서의 치안여건과 경찰활동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고 나서 “연천은 대북 접적지역으로 북한의 움직임에 따라 긴장상태가 지속되고 군남댐 등은 국가 중요시설로 테러대비태세를 갖춰 안보치안을 철저히 하는 등 지역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온 정성을 쏟아 달라”고 당부하면서, “연천서가 경기북부지역 2016년 치안만족도 조사결과 1위를 한 것은 서장을 비롯한 전 직원이 공동체 치안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라고 격려했다. 

이 청장은 특히 “경기북부경찰청은 넓은 관할구역에 비해 경찰 1인당 담당인구(608명)는 전국 1위 수준으로 주민과 함께하는 공동체 치안의 필요성이 중요한 지역이어서, 주민의 요구를 치안정책에 반영하고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치안서비스를 제공하도록 2017년을 ‘공동체 치안 원년’으로 선포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천=정대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