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스타 투표 1위 이재영…발목 부상으로 V리그 올스타전 참가 불가능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1월 21일 16:58     발행일 2017년 01월 21일 토요일     제0면
▲ 20일 경북 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김천 한국도로공사와 인천 흥국생명의 경기 중 발목을 다친 흥국생명 이재영이 코트 밖으로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20일 경북 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김천 한국도로공사와 인천 흥국생명의 경기 중 발목을 다친 흥국생명 이재영이 코트 밖으로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올스타 투표 1위에 오른 이재영(21·인천 흥국생명)이 발목부상을 당해 올스타전 출전이 어려워졌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21일 오전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았으며, 왼쪽발목 인대 손상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재영은 지난 20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김천 한국도로공사전에서 1세트 경기 중 왼쪽 발목을 다쳤다. 재활에만 약 2주가 소요된다는 진단을 받게 되면서,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서 열리는 V리그 올스타전에도 나가지 못하게 됐다.

이재영은 이번 올스타 팬 투표에서 6만4천382표를 획득하며 남녀 전체 최고 득표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까지 3년 연속 올스타전 최다 득표 자리를 지킨 양효진(수원 현대건설)을 제치고 올시즌 최고 인기 스타 자리로 자리잡았으며, 쌍둥이 자매 이다영(현대건설)과 한 팀(K스타팀)을 이뤄 색다른 볼거리도 제공할 예정이었지만, 그 역시 아쉽게 무산됐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이재영은 올스타전 장소에 참석하지 않고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