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포시 환경피해 공대위 대표 직급 격하 ‘시끌’

주민 “市 해결의지 있는지 의문”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01일 20:15     발행일 2017년 02월 02일 목요일     제0면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 등 환경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한 민관공동대책위(공대위)가 우여곡절 끝에 구성됐지만, 공대위의 공동위원장인 시 측 대표 직급이 애초 시장에서 국장으로 격하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시의 의지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25일 대곶면 거물대리 일원 환경피해문제 해결을 위해 공대위를 꾸렸다. 공대위는 주민과 시민단체, 시의원ㆍ공무원 등 모두 17명으로 구성, 거물대리 일원 환경피해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공대위의 시 측 대표가 시의 관련 국장(경제환경국장)으로 선임돼 주민들이 공대위의 실효성과 문제 해결을 위한 시의 의지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공대위는 애초 지난해 6월 ‘김포포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범대위)와 유영록 시장이 간담회를 통해 같은 해 10월 꾸리고 주민들은 시장이 공동위원장으로 참여, 책임 있는 대책 논의를 요구했지만, 결국 경제환경국장으로 격하됐다.

이에 범대위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범대위는 “시가 환경문제에 관해 해결의지가 있는지,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게 아닌 면피용 대응을 하는 건 아닌지 의문을 표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왕희 경제환경국장은 “공대위를 통해 주민, 단체, 의회, 행정이 합심해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포=양형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