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꼬이는 박성현…혼다 타일랜드 출전 불발

정규 투어 데뷔 앞두고 메인 스폰서도 못구해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02일 16:11     발행일 2017년 02월 02일 목요일     제0면
▲ 박성현.연합뉴스
▲ 박성현.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인왕 후보 0순위 박성현(23)의 발걸음이 꼬이고 있다.

박성현은 오는 23일부터 태국 파타야에서 열리는 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투어 정규 멤버로 데뷔전을 치를 계획이었지만 2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확정한 출전 선수 명단에는 박성현의 이름이 없다.

박성현은 신인 신분이라 애초 이 대회에 자력으로 출전할 자격이 없다. 이 대회는 작년 상금순위 58위 이내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인비테이셔널 형식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박성현은 대회 주최 측 고위 인사가 구두로 언질을 줬던데다 가장 주목받는 특급 선수라는 점에서 출전을 기정사실로 여겼다. 게다가 박성현은 현재 세계랭킹 10위에 올라있다.

박성현은 애초 혼다 LPGA 타일랜드에 이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HSBC 여자 챔피언스 등 동남아시아에서 2개 대회를 치르고 미국 본토 대회에 나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혼다 LPGA 타일랜드 출전이 무산되면서 싱가포르 대회도 건너뛰고 3월17일 애리조나주에서 첫 대회를 치르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박성현은 예상과 달리 타이틀 스폰서 계약도 난항을 겪고 있다. 2일 LG전자를 서브 스폰서로 영입하면서 서브 스폰서는 4개 기업이나 확보했지만 정작 모자 정면에 로고를 달 후원사는 붙잡지 못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