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는 9월 남자프로골프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총 상금 15억원 '역대 최대'

이지현 기자 j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05일 16:12     발행일 2017년 02월 05일 일요일     제0면
오는 9월 역대 최대 규모인 총상금 15억원이 걸린 국내 남자프로골프 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개최된다.
▲ 사진=연합뉴스, 오는 9월 남자프로골프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 총 상금 15억원 '역대 최대'
▲ 사진=연합뉴스, 오는 9월 남자프로골프대회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총 상금 15억원 '역대 최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5일 “총상금 15억원, 우승 상금 3억원 규모의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9월 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제네시스 국내영업총괄 이광국 부사장과 양휘부 KPGA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오토웨이타워에서 대회 개최 조인식을 열었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걸린 상금 15억원은 KPGA 코리안투어 단독 주관대회 가운데 역대 최대 상금 규모다.

지난해 총상금 최대규모 대회는 코오롱 한국오픈과 신한동해오픈의 12억원이었으나 이 대회는 KPGA 코리안투어 단독 개최가 아닌 대한골프협회와 원아시아투어(이상 코오롱 한국오픈), KPGA와 아시안투어(이상 신한동해오픈) 공동 개최 대회였다.

대회는 9월 21일부터 나흘간 열리며 개최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우승자에게 상금 3억원과 함께 제네시스 차량, 다음 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오픈 출전 자격을 준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