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와이번스 퓨처스팀, 대만 스프링캠프 실시…김강민도 합류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13일 15:26     발행일 2017년 02월 13일 월요일     제0면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퓨처스 팀(2군)이 대만에서 스프링캠프를 실시한다.

SK는 “퓨처스 팀이 대만 자이현에서 14일부터 3월 11일까지 26일간 스프링 캠프를 실시한다. 선수단은 14일 오전 11시 인천공항에서 아시아나 OZ711편을 통해 출국한다”고 13일 밝혔다.

SK는 유망주 육성 및 퓨처스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2013년부터 퓨처스팀 해외 전지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캠프에는 김무관 퓨처스팀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 7명과 선수 22명 등 총 29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SK 퓨처스팀은 대만 자이현에 위치한 도류구장에서 훈련을 실시하며 국내 퓨처스팀 및 대만 프로팀과 총 7차례의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김무관 퓨처스팀 감독은 “올 시즌 최대한 많은 퓨처스팀 선수가 1군 무대에 오를 수 있도록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선수들이 부상 없이 한 시즌 동안 꾸준한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체력 및 몸 관리에도 신경 써서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상이 완쾌돼 최근 훈련을 재개한 김강민은 14일부터 대만 퓨처스 캠프에 참가하며, 26일 일본 오키나와 캠프로 합류할 예정이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