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농협 전국 영농지도사업 1위 직원 1명 특진

류진동 기자 san31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16일 19:03     발행일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0면

여주농협이 전국 지도사업 영농지도 부문에서 1위를 차지, 과장급 1명이 특진했다. 

여주농협은 지난 2013년과 2015년에 이어 지난해 3년 연속 전국 1천131개 농협 가운데 1등을 차지, 3명의 직원이 과장으로 승진할 수 있는 특진의 기회를 얻었다. 

지도사업 선도농업도ㆍ농교류부문 평가에도 전국 1등을 차지, 20억 원의 무이자 자금을 지원받아 수익금으로 농업인 실익사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상호금융부문에서도 전국 3위, 소그룹 2위 등을 수상해 200만 원의 시상금을 받았다.

여주농협 조합원에게 올해 배당하는 출자배당률은 3,38%로 5억1천만 원을 배당하고 이용고 배당금은 6억4천900만 원. 사업준비금으로 4억 9천900만 원 등 총 16억5천800만 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지난해 말 농협구매사업 분야 교육지원사업비 7억 원, 비료(6,3%)와 농약(30%). 시설원예 자재(19,5%) 부문에 환원율을 적용해 사업이용 실적에 따라 영농자재교환권을 전달했다.

이광수 조합장은 “올해 조합원을 위해 6억 5천만원의 영농자재 교환권을 전달할 계획”이라며 “조합원 무료 건강검진을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농협의 주인인 조합원의 건강을 책임져 주는 농협으로 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주=류진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