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방부 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 결정에 화성시 강력 반발

여승구 기자 win.nine@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17일 13:44     발행일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0면
▲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관련 기자회견-5
▲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관련 기자회견 사진=화성시의회 제공


국방부가 수원 군 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로 화성시 화옹지구를 선정하면서 화성시의 반발이 본격화되고 있다. 시의회는 ‘군 공항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시 집행부의 ‘효력정지가처분신청’과 시민단체의 국방부 앞 집회도 예정돼 있다.

화성시의회는 17일 오전 10시 30분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국방부의 화옹지구 예비후보지 선정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주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수원 군 공항 화성시 이전 결사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여야ㆍ지역구 구분없이 의원 전원(18명)이 이전 계획 반대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다짐했다. 의회는 군 공항의 화성시 이전 반대를 체계적으로 이어가기 위해 특별위원회(김혜진 위원장, 이홍근 부위원장 등 9명)도 구성해 집행부와 협조를 통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국방부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입장을 밝힘에 따라 의회는 오는 27일 예정된 강득구 경기도 연정부지사의 화성시의회 의장단 방문 ‘보이콧’을 검토 중이다.
▲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관련 기자회견-3
▲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관련 기자회견 사진=화성시의회 제공

김 의장은 “국방부의 이번 발표로 화성시민 모두는 참담함과 분노를 느끼고 있으며, 지역 간 갈등과 분열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것이다”면서 “군 공항의 화옹지구 이전은 매향리 평화조각생태공원, 화성드림파크, 서해안 해양테마파크 조성사업 등 화성시 미래상의 좌초로도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이번 계획의 중단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화성시 집행부도 지난 16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군 공항 이전 저지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했다. 본부는 5개 팀(대응총괄ㆍ법률대응ㆍ시민홍보ㆍ대외홍보ㆍ단체협력)으로 국방부 결정의 절차적 적법성을 검토하고, 군 공항 이전에 따른 화성시민의 피해를 알린다. 또 채인석 시장은 오는 20일 오전 10시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다. 이후 국방부의 결정에 대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관련 기자회견-2
▲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 이전 관련 기자회견 사진=화성시의회 제공

‘군 공항 이전 반대 화성 범시민대책위(반대위)’ 등 시민단체는 이날 오후 5시께 화성시자원봉사센터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향후 계획을 의논한다. 또 오는 28일 정오 국방부 앞에서 1천 명 규모로 집회도 열 예정이다. 김선근 반대위 공동대표는 “국방부는 지자체 협의 없이 예비이전후보지를 선정할 수 없다는 군공항이전법 4조를 강조해왔지만, 화성시의 협의거부를 ‘협의완료’로 자체 해석하며 후보지 선정을 강행했다”면서 “수원시도 현실성 없는 경제 효과와 보상으로 화옹지구 주민을 선동하고 갈등과 분열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화성=박수철ㆍ여승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